대구 자사고·외고 지원 시 일반고 2곳도 지원 가능...憲裁 결정 따른 조치
대구 자사고·외고 지원 시 일반고 2곳도 지원 가능...憲裁 결정 따른 조치
  • 박용광 기자
  • 승인 2018.07.2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듀인뉴스=박용광 기자] 대구 중3 학생들은 올해 자율형사립고(이하 자사고)·외고에 지원할 때 거주지 학군 내 일반고 2곳에도 동시에 지원할 수 있게 된다. 

대구시교육청은 20일 자사고·외고에 불합격한 학생이 일반고에도 지원할 수 있도록 '2019학년도 고등학교 입학전형 기본계획'을 수정, 발표했다. 지난달 헌법재판소가 자사고·외고와 일반고의 중복 지원을 금지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인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중3 학생들은 자사고·외고에 지원하면서 일반고 1·2단계 전형 중 2단계 지원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일반고 1단계 전형'은 학군에 상관없이 대구 전체 일반고 중 2곳에 지원해 전체 정원의 50%를 추첨 배정하는 방식이다. '일반고 2단계 전형'에서는 거주지 학군 내 2개 고교를 지원해 입학 정원의 10%를 추첨 배정한다. 1·2단계에서 원하는 학교에 추첨 배정받지 못하면 '지리정보시스템'(GIS)에 따라 통학 거리와 교통 여건을 고려해 거주지 학군 내 일반고에 배정된다.

대구 자사고(경일여고, 계성고, 대건고)·외고의 원서 접수 기간은 오는 12월11일부터 13일까지며, 일반고와 동시에 전형이 진행된다.

자사고·외고 및 일반고의 선발 방식과 모집 인원 등 구체적인 계획은 9월10일 전까지 발표될 예정이다.

수정된 기본계획은 시교육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용광 기자  cool4241@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