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유치원 통학버스 현장서 직접 타고 점검한다
광주시교육청, 유치원 통학버스 현장서 직접 타고 점검한다
  • 박용광 기자
  • 승인 2018.07.2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교육청 전경
광주시교육청 전경

[에듀인뉴스=박용광 기자] 어린이 통학버스 사고가 논란인 가운데 광주시교육청이 폭염 속 통학버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7월24일부터 공립병설유치원 15개원과 사립유치원 172개원을 대상으로 여름철 통학버스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과 오승현 부교육감도 25일 오전 7시50분 문산초등학교병설유치원과 농성초등학교병설유치원을 각각 방문해 직접 통학버스에 타고 점검을 실시한다.

광주시교육청은 2016년 9월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장치 설치를 의무화한 이후 2017년까지 모든 유·초·특수학교 통학버스에 안전벨과 좌석확인벨(슬리핑 차일드 체크벨) 또는 안전벨과 동작감지센서를 설치 완료한 바 있다. 모든 어린이 통학버스에 2중 안전장치가 설치된 교육청은 전국에서 광주시교육청이 유일하다. 2018년 7월5일 기준 광주시교육청에 등록된 어린이 통학버스는 유치원, 초등학교, 특수학교, 각종학교와 학원을 포함해 총 1052대다.

특히 이번 동승점검은 최근 경기도 동두천시 어린이집 통학버스 원아 방치 사고 발생으로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학부모들의 불안 해소와 유치원 통학버스 담당자들의 안전에 대한 경각심 제고를 위해 마련됐다. 교육청 현장 점검반원이 유아들의 등·하원 시간에 맞춰 통학버스에 직접 동승해 운전자 및 동승자의 안전수칙 준수 여부와 승·하차 시 안전사항 등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실시된다.

‘어린이 통학버스’는 도로교통법 제2조 제23호에 따라 유치원, 어린이집 등 13세 미만인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시설에서 어린이 통학 등을 위해 운행되는 자동차로 관할 경찰서장에게 신고된 차량을 말한다.

광주시교육청은 2016년 이후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사고 재발 방지 대책으로 차량 내 안전장치를 구축하고 클랙슨 사용법 교육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오고 있다. 이번 동승점검을 제외하고도 상·하반기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점검을 연2회 실시하며 교육부 주관 전수조사도 연1회 진행한다.

장휘국 교육감은 “이번 여름철 유치원 통학버스 현장 점검을 통해 통학버스 운전자, 동승자, 담임교사, 원장 등 운영기관의 안전 책임을 강화하고, 폭염 속 통학버스 안전사고를 근절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박용광 기자  cool4241@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