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학종 개선 방법이 수능, 정시 확대는 아니다"
조희연 "학종 개선 방법이 수능, 정시 확대는 아니다"
  • 박용광 기자
  • 승인 2018.07.31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는 뭘하나" 비판...내신 학종 수능 1:1:1 방안 제안

 

[에듀인뉴스=박용광 기자]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공정성 시비를 계기로 다시 과거로 돌아갈 수는 없다.”

조희연(사진) 서울시교육감이 2022학년도 대입개편 공론화위원회에서 논의하고 있는 수시·정시 비율 결정과 관련 "수능 확대, 정시확대로 회귀해서는 안 된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입정책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조 교육감은 31일 ‘대입제도는 공교육 정상화를 중심으로 개편되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입장을 발표하고, 정시모집 확대 반대와 대학수학능력시험 전 과목 절대평가를 주장했다. 수능 및 정시 확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현재 중3 학생들이 치를 대입제도 개편안은 공론화 작업을 거쳐 내달 3일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그는 “단 한 차례 시험보다 3년간 공교육과정에서 만들어진 결과로 대학에 진학하는 것이 더 타당하다”며 “수능이 확대되면 혁신학교·자유학기제·고교학점제 등을 통해 싹 트고 있는 학교 교육개선은 위축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수능 확대' 요구를 하는 기조의 상당 부분이 학종의 불공정성과 불투명성에서 기인하기 때문에 학종과 고교내신 개선을 통해 문제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는 설명이다.

조 교육감은 과거로의 회귀하지 않는 차원에서 "과도기적으로 내신:학종:수능을 1:1:1 정도로 유지하면서 3가지 트랙에 맞는 방식으로 학생들이 대입을 준비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교육개혁과 관련 교육부의 책임 회피도 강하게 비판했다.

조 교육감은 “(대입개편 과정에서) 교육부 역할이 보이지 않는다”며 “수능 절대평가와 고교학점제 등 대통령 공약을 구현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 국민을 설득하고 사회적 합의를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용광 기자  cool4241@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