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부패행위 신고자 보호 지침 10일부터 강화
부산교육청, 부패행위 신고자 보호 지침 10일부터 강화
  • 박용광 기자
  • 승인 2018.09.1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듀인뉴스=박용광 기자] 부산교육청이 교육비리 근절을 위해 ‘부패행위 신고 접수·처리 및 신고자 보호 등에 관한 운영지침’을 강화, 10일부터 시행한다.

개정된 지침은 신고자 보호·보상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부패행위 신고를 접수한 때와 신고사항을 조사·처리한 후 처리 결과를 통보할 때 신고자에게 ‘부패신고자 보호·보상제도’를 안내하는 등 내용을 담고 있다.

또 국민들이 ‘신고자 보호·보상제도’를 잘 알 수 있도록 부패행위 신고자 보호와 보상 내용을 시교육청 홈페이지 ‘교육비리 고발센터’란에 공개한다.

부산교육청은 부패행위 신고자에 대해 신분비밀보장, 불이익조치 금지, 책임감면, 신변보호 등을 통해 어떠한 불이익이나 차별을 받지 않도록 하고 있다. 또 신고자에게 보상금을 최고 5000만원까지 지급한다.

이일권 감사관은 “누구든지 안심하고 부패행위를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자 신분을 철저히 보호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용광 기자  cool4241@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