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학교급식 식중독 원인 '살모넬라균' 최종 확인
대규모 학교급식 식중독 원인 '살모넬라균' 최종 확인
  • 박용광 기자
  • 승인 2018.09.10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무원푸드머스, 피해 보상 상담센터 24시간 운영
사진=교육부
사진=교육부

[에듀인뉴스=박용광 기자]  전국 10여개 시도 초·중·고교에서 발생한 대규모 식중독 원인은 ㈜풀무원푸드머스가 학교 등에 공급한 더블유원에프엔비의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에서 검출된 살모넬라균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10일 식품의약품안전처·교육부·질병관리본부는 “환자 가검물(병균 유무를 알아보기 위해 거두는 물질), 학교 보존식, 납품 예정이었던 완제품, 케이크 원료인 난백액에서 모두 동일한 살모넬라균인 ‘살모넬라 톰슨’이 검출됐고, 유전자 지문유형도 동일한 형태였다”고 밝혔다. 

식중독 의심환자는 10일 오후 5시 기준 유치원을 비롯한 초·중·고교 등 57곳에서 2207명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추가로 집계된 2개 학교 46명은 지난 식중독 증상이 7일 늦게 나타나 10일에 식중독 신고를 한데 따른 것으로 식중독 환자가 새롭게 발생한 것은 아니다. 지역별로는 전북 13곳(700명), 경남 13곳(279명), 부산 10곳(626명), 대구 5곳(195명), 경북 5곳(180명), 충북 4곳(122명), 울산 2곳(11명), 경기 1곳(31명), 광주 1곳(31명), 전남 1곳(15명), 제주 1곳(13명), 대전 1곳(4명) 등이다.

식약처는 문제가 된 케이크가 언제 어떻게 오염됐는지를 규명하기 위해 보관상태·제조공정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풀무원푸드머스는 식중독 증상으로 인해 병원에서 진료받는 학생들 치료비와 급식 중단에 따른 학교 피해에 대해 보상할 방침이다. 이 회사는 ‘피해상담센터(080-600-2800)’를 설치하고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24시간 운영하기로 했다.

박용광 기자  cool4241@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