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내년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300교까지 확대"
유은혜 "내년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300교까지 확대"
  • 한치원 기자
  • 승인 2018.10.0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학점제 미래포럼서 밝혀...일반고까지 도입 기반 확충
진동섭 "내신 성취평가제·대입제도 전반 개편해야 성공"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고교학점제의 연기나 유예는 없을 것입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유치원 및 초등 방과후학교 허용에 이어 6일에는 고교학점제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지난 8월 교육부가 제시한 2022년 부분 도입, 2025년 제도 완성 스케줄은 연기나 유예가 아니고 안정적 도입을 위한 일정 제시라고 설명한 것. 

유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세종교육청 대강당에서 개최된 '고교학점제 미래포럼'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또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를 현재 105개교에서 내년 300개교까지 확대하고 일반고까지 고교학점제 도입 기반을 확충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발제자로 나선 진동섭 한국진로진학정보원 이사는 "고교학점제의 성공적 도입을 위해 내신평가 체계와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비롯한 대입제도 전반을 개편하고 시도교육청의 권한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진 이사는 "교육부는 2025학년도 대학에 입학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성취평가제를 전면 도입할 계획"이라며 "그러려면 그에 맞는 대입제도를 결정해야 유·불리논란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고교학점제와 내신 절대평가에 맞는 대입제도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시·도별로 학점제 운영 여건이 다른 점을 고려해 ▲지역 교육청의 역할과 위상 강화 ▲학점제 도입과 대입제도 개편을 다룰 민·관·학 협의체 구성 등을 제안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