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인생은 ‘소프라노’...전 광주 금호중 김종례 교사
두 번째 인생은 ‘소프라노’...전 광주 금호중 김종례 교사
  • 박용광 기자
  • 승인 2018.10.09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저녁 7시30분 광주 유스퀘어문화관 금호아트홀서 독창회
사진=광주교육청

[에듀인뉴스=박용광 기자] 사실은 중학생 때부터 품어 온 오랜 꿈이었다. 무대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노래’로 수많은 관객을 사로잡는 ‘소프라노’라는 직업. 22살에 공립학교 보건교사가 되었으나 꿈을 잊은 적이 없었다. 그리고 2015년 정년퇴직. 인생 2막은 진짜 원하는 모습으로 살기로 했다.

오는 16일 이탈리아‧독일‧스페인‧한국 가곡과 오페라 이중창 등으로 구성된 독창회가 열린다. 금호아트홀에서 열리는 이날 독창회의 주인공은 광주 금호중학교에서 정년을 맞은 김종례 보건교사. 아니 소프라노 김종례(사진)다.

그에게는 두 번째 독창회지만 준비해 온 기간은 짧지 않다. 학교에서 퇴근하면 성악을 배우러 다니기 시작한 것은 10년 전인 2008년. 취미라는 이름으로 업무에 바쁜 와중에도 배움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 결과 지금까지 아마추어 일반부 전국 성악콩쿠르에서 입상한 경력만 5회. 실력만큼은 누구 앞에서도 당당하다.

독창회를 일주일 앞둔 9일, 소프라노 김종례는 연습에 여념이 없었다. 그는 “1회 독창회 때는 많이 부족했지만 독창회에 대한 꿈을 이루어야겠다는 마음으로 무대에 올랐다”며 “이번엔 연습도 많이 했고 선곡도 제가 전부 직접 했다. 첫 무대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꿈을 잃지 않고 버텨온 비결은 ‘남편’이라며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남편이 많이 도와줬어요. 매니저 역할까지 했죠. 연습과 공연을 위해 다른 지방까지도 승용차로 몇 번을 태우고 다녔는지. 연습 시간 몇 시간이 걸려도 다 기다려 준 그가 없었다면 오늘의 저는 없었을 거예요.”

16일 무대에서 그가 준비한 노래는 다양하다. 이탈리아 작곡가 프란체스코 파올로 토스티(Francesco Paolo Tosti)의 세레나데로 시작해 프란츠 슈베르트(Franz Peter Schubert)의 미뇽의 노래(Lied der Mignon), 모차르트(Mozart, Wolfgang Amadeus)의 오페라 돈조반니에 나오는 Batti, batti, o bel Masetto 등을 무대에 올린다. 한국 가곡인 고풍의상(조지훈 시, 윤이상 곡)과 내마음(김동명 시, 김동진 곡)도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어린 시절 음악을 못하게 했던 아버지와 그에 대한 추억도 들려줬다.

“아버지가 바이올린을 하셨는데 그 영향을 많이 받았어요. 정작 아버지는 제가 음악을 하는 거 원치는 않으셨죠. 중학교 때 학교 선배들이 강당에서 방과 후에 가곡 연습하는 것을 들었는데, 집에도 가지 않고 그 모습을 매일매일 바라봤던 기억이 있어요. 그 노래가 ‘내마음’이었어요.”

‘내마음’은 그가 이번 무대에 올리는 곡이기도 하다.

성인이 된 그는 결국 기독간호대학교에 진학해 보건교사의 길을 가게 됐지만, 음악을 인생 마지막 직업으로 선택했다. 그는 현재 광주‧전남 우리가곡 운영위원과 시민 오페라 단원으로 활동 중이다. 사사는 이승희 교수에게 받았다.

“성악이 너무 좋아 건강이 다 하는 순간까지 노래를 부를 생각”이라는 김씨는 “노후의 삶을 성악으로 불태울 생각에 너무 행복하다. 노래 부르는 순간순간들이 행복”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100세 시대’ ‘인생 2막’이라는 말이 흔해진 시대. 진정 새로운 시작을 성공적으로 하는 경우는 드물어 보인다. 학생들과 함께 성실하게 정년까지 근무했던 교육공무원의 성공적인 두 번째 인생을 응원하게 되는 이유다.

박용광 기자  cool4241@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