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판 숙명여고 사건?...국립대 교수 아버지 강의 듣고 전부 A+
대학판 숙명여고 사건?...국립대 교수 아버지 강의 듣고 전부 A+
  • 권호영 기자
  • 승인 2018.10.18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 학기 두 과목씩 8과목 듣고, 아버지는 아들에게 모든 과목 A+
교수 아들 학교 편입, 입학관리처 신고 누락, 공동 2등으로 합격
A교수 수업을 듣고 A+를 받은 아들 B씨 성적. (사진=김현아 의원실)
A교수 수업을 듣고 A+를 받은 아들 B씨 성적. (자료=김현아 의원실)

[에듀인뉴스=권호영 기자] 숙명여고 시험지 유출과  유사한 사례가 국립대학에서도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비례)은 18일 국립대학인 서울과학기술대학 교수인 아버지 학과에 아들이 편입, 아버지 강의를 듣고 최고학점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학교는 이 사실에 대해 자체감사가 진행 중이다.

A교수의 아들 B씨는 2014년 해당학교에 편입해 2015년까지 매 학기 두 과목씩 아버지 강의 8과목을 듣고, A교수는 아들에게 모든 과목에서 A+을 줬다. 또 타 교수로부터 낮은 점수를 받자 아버지 수업을 재수강해 A+를 받은 사실도 드러났다. 이 외에도 A+받은 타 과목은 주로 일본어, 스키와 스노우보드 등 교양과목이었다.

아들이 편입하기 전까진 평균 매 학기 3과목 이하를 강의하던 A교수는 아들이 편입하자 강의를 5~6개로 늘렸고, 아들이 졸업하자 다시 두 개 이하의 강의로 줄인 사실도 추가로 밝혀졌다. 

편입당시 아들 B씨는 다른 전공 출신이었지만 면접시험에서 세 명의 심사위원으로부터 평균 96점을 받아 총점 288점으로 공동 2등으로 합격했다.

당시 입학관리처에서는 자녀 등 친인척에 대해 신고하라 했지만 A교수와 해당학과는 이 사실을 숨겼으며 교육부 종합감사, 2015년·2017년 국회 국정감사 요구자료에서도 누락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또 한 직원의 세 자녀 모두가 해당 학교 또는 산악협력단에 근무 중인 것으로 드러나 자체감사 중이다.

이 직원은 오랫동안 학교에서 학과교수들의 회계를 담당해오다 지난 2015년도에 명예퇴직 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이 학교 산학협력단 연구센터에 비공개로 재취업했다. 이후 해당직원의 세 자녀는 일반연구원, 행정원, 일용직으로 채용되었고, 채용과정에서의 문제점들이 드러나고 있다.

서울과기대에서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대학내 친인척 근무자는 총 50명으로 학생, 대학원생을 제외하면 26명이 친인척들이 교원 등으로 재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현아 의원은 “공정성과 객관성을 지킬 수 있는 제도개선이 논의되어야 된다”며“학교 직원 채용과정에서도 부정적 사례들이 포착되고 있어 이번 국정감사에서 확실히 밝혀 낼 것”이라고 말했다.

권호영 기자  lovtome34@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61-5 리버타워 602호/ 경인본부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로 123 KBS수원센터(2층)
  • 대표전화 : 070-7729-8429
  • 팩스 : 031-217-42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치원
  • 법인명 : (주)에듀인뉴스
  • 제호 : 에듀인뉴스(Eduin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8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일 : 2015-10-08
  • 발행인 : 이돈희
  • 편집인 : 서혜정
  • 에듀인뉴스(Eduin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듀인뉴스(Eduin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uin@edui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