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노조 "특정 집단 근무여건만 개선하는 조직개편안 폐기하라"
전남교육청 노조 "특정 집단 근무여건만 개선하는 조직개편안 폐기하라"
  • 박용광 기자
  • 승인 2018.11.23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교사 직무의 행정과 이관, 소규모 지역청 학교지원센터장 교육과장 겸임 등 반발
사진=전남교육청
사진=전남교육청

[에듀인뉴스=박용광 기자] 전남교육청이 추진하는 대규모 조직개편에 대해 일반직 노조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보건교사 직무의 행정과 이관, 소규모 지역청 학교지원센터장 교육과장 겸임 등에 반발하고 있다.

전도교육청 노동조합은 22일 전남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조직개편안은 특정 집단의 근무여건만 개선하는 ‘개악안’”이라며 “장 교육감은 밀실야합, 일방적 조직개편안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학교보건법 시행령에 명시된 보건교사의 직무를 보건행정이라는 이유로 행정과에 배분하고 소규모 지역청의 학교지원센터장을 교육과장이 겸임토록 해 일반직을 배제했다”며 “다수인 특정 집단의 의견을 밀실에서 반영한 결과이자 갈등 증폭을 부추기는 행정”이라고 평가했다.

또 “정책·사업 부서를 줄여 학교지원센터로 배치한다더니 정착 해당 부서인 교육국은 거의 그대로 두고, 지원부서인 행정국 조직과 인원을 대폭 축소했다”며 “노조가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했지만, 누구나 평등하고 수용할 안을 만들겠다면서 마지막에 뒤통수를 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의 요구는 일반직 공무원을 포함해 교육공동체 모두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는 것.

한편 전남도교육청은 22개 시·군 교육지원청마다 학교지원센터를 설치하는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조직개편을 내년 3월 시행하기로 하고 23일 이 같은 내용의 개편안을 입법 예고할 예정이다.

노조는 오는 29일 지방공무원들이 대거 참여하는 대규모 대중집회를 열 계획이다.

박용광 기자  cool4241@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