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혁신학교 위에 혁신미래자치학교?...'옥상옥' 논란
서울 혁신학교 위에 혁신미래자치학교?...'옥상옥' 논란
  • 박용광 기자
  • 승인 2018.12.05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육청, 혁신학교 성과 좋은 10곳 혁신미래자치학교 선정
서울교총 "일반학교 죽이기 가속화"...일반학교 여건 개선 촉구
4일 서울상천초등학교를 방문한 조희연 교육감과 유은혜 장관이 깍두기 담기, 성평등교육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서울시교육청
4일 서울상천초를 방문한 조희연 교육감과 유은혜 장관이 깍두기 담기, 성평등교육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서울시교육청

[에듀인뉴스=박용광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혁신학교보다 운영에 폭넓은 자율성을 보장하는 '혁신미래자치학교'를 지정·운영하기로 한 것을 두고 '옥상옥'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서울시교원단체총연합회(서울교총)은 4일 보도자료를 내고, 혁신미래학교 지정을 일반학교와 혁신학교 간 격차를 더욱 확대하는 반시대적 발상으로 규정하고 일방적 밀어붙이기 정책을 중단하고 일반학교 교육여건 개선을 위한 구체적 정책 마련에 나설 줄 것을 촉구했다.

시교육청은 지난 2일 이달 중 공모를 진행해 혁신학교 가운데 성과가 좋은 10곳 정도를 혁신미래자치학교로 선정하고 내년 3월1일부터 4년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혁신미래자치학교는 학교예산·교육과정운영 자율성이 최대한 보장되고 각종 교육청 지침 적용대상에서 최대한 제외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교총은 "혁신미래자치학교에 특별예산을 투입하고 인사권과 교육과정운영권을 주는 것은 일반학교 죽이기를 가속화하는 처사"라며 "자사고를 ‘귀족학교’로 낙인찍어 폐지에 열을 올리는 시교육청이 혁신학교에 대해서만 특혜를 늘리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은 혁신학교가 서울교육 발전에 어떤 성과를 내고 있는지를 검증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이를 토대로 서울지역 전체 학교의 성장과 발전을 도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학교자율성을 강조하는 시교육청이 혁신학교 지정에 있어서는 Top Down식 강제 추진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라며 “실적 쌓기에만 급급해 경쟁하듯 숫자만 늘리는 것은 학교교육을 혼란과 갈등으로 몰아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용광 기자  cool4241@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