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2개 고교 운동부 비리 관련자 중징계 처분
부산교육청, 2개 고교 운동부 비리 관련자 중징계 처분
  • 박용광 기자
  • 승인 2019.01.1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립 학교운동부 지도교사와 지도자에 해임 등 중징계 요구

[에듀인뉴스=박용광 기자] 부산시교육청이 A공립고와 B사립고 운동부 교사와 지도자의 금품 수수가 최종 확정됨에 따라 학교 및 법인에 해임 등 중징계 의결을 요구했다고 10일 밝혔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실시한 운동부 특정감사에서 드러난 금품 수수 혐의 등 비리에 대해 수사의뢰한 결과, 검찰에서 A공립고와 B사립고 운동부 교사와 지도자의 금품 수수가 사실로 확인됐다. 

영도구 소재 A공립고에 재직 중인 C 운동부 지도자는 지난 2014년 대학입시와 관련, 대학교수에게 인사 비용 등의 명목으로 학부모로부터 300만원을 받은 사실에 대해 부산지방검찰청 서부지청으로부터 사기로 구약식 처분을 받았다.

사하구 소재 B사립고에 재직 중인 D 운동부 지도교사도 지난 2017년 1월 학교 내에서 운동부 학부모회 총무로부터 판공비 명목으로 현금 220만원을 제공받아 부산지방검찰청 서부지청으로부터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구약식 처분을 받았다.

이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은 잇따른 운동부 지도자들의 비리 행태를 엄벌하고 학교에 다시는 이러한 비리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사립학교 법인에 중징계(해임) 요구와 공립 해당학교에는 중징계 의결 요구를 각각 통보했다.

이일권 감사관은 “앞으로도 학교 운동부뿐만 아니라 모든 영역에서 금품 수수 비리가 발생될 경우 강력한 처분을 통해 엄단하여 청렴하고 깨끗한 교육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용광 기자  cool4241@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