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도시형 어울림학교' 3곳 선정
전북교육청 '도시형 어울림학교' 3곳 선정
  • 박용광 기자
  • 승인 2019.01.1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듀인뉴스=박용광 기자] 전북교육청이 전주와 익산, 군산에 '도시형 어울림학교' 3곳을 선정했다.

11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도시형 어울림학교는 도심의 소규모 학교와 인근 대규모 학교를 공동 통학구로 지정, 두 학교 사이 학생 전입이 가능하도록 해 학생과 학부모의 학교 선택권을 보장하는 제도다.

올해 도시형 어울림학교로 선정된 곳은 전주 용덕초교, 군산내흥초교, 이리남초교 등 3곳이다.

소규모 학교에는 노후한 교육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운영비를 지원하고, 학교를 옮긴 학생들에게는 교통 편의도 제공한다. 

도교육청은 오는 2020년까지 어울림학교를 10곳으로 늘릴 예정이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도심 내 학생이 많은 학교의 과밀학급 문제를 해소하고 작은 학교는 특색있는 교육과정을 세울 수 있도록 도와 공교육의 기반을 튼실하게 다지겠다"고 말했다. 

박용광 기자  cool4241@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