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北인권-독재 연계지적 교과서 거의 없다"
하태경 "北인권-독재 연계지적 교과서 거의 없다"
  • 지성배
  • 승인 2015.10.18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해태경 의원이 현행 고교 역사교과서 8종 가운데 북한의 인권 문제가 독재체제에서 비롯됐다고 서술한 것은 1종에 불과하다고 18일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청년지식인포럼 '스토리K'와 공동으로 현행 8종의 고교 역사교과서를 분석한 결과, 북한 인권문제의 근본 원인이 독재체제라는 것을 서술한 곳은 교학사 교과서가 유일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특히 금성출판사의 경우 북한의 주민인권 유린에 대해 '우리식 인권'이라는 북한 당국의 주장을 옮겨 놓은 채 부연 설명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또 이들 8종 교과서 가운데 두산동아, 비상교육, 천재교육 등 3개 출판사 교과서는 지난 2013년 검정 통과 전에는 북한 인권탄압 문제를 아예 언급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지난 2011년 고교에서 사용됐던 역사교과서 6종 가운데 5종은 북한 인권 문제를 전혀 기술하지 않았고, 유일하게 이에 대해 언급한 '미래엔' 교과서도 권력에 의한 인권 탄압은 지적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개정되는 교과서에서는 북한의 3대 세습 독재 체제가 북한 주민의 인권을 유린하고 있다는 사실이 정확히 서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Tag
#N

지성배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