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명지에 500명 규모 대형 허브 유치원 설립된다
부산 명지에 500명 규모 대형 허브 유치원 설립된다
  • 권호영 기자
  • 승인 2019.02.01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투자심사 조건부 통과…2022년 3월 개원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에듀인뉴스=권호영 기자] 부산 강서구 명지 신도시에 500명 규모의 대형 공립 유치원이 들어선다. 또 유치원 시설을 주변 다른 유치원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이른바 '허브 유치원'으로 지어질 전망이다.

부산시교육청은 강서구 명지동 명지 허브 유치원 설립 계획이 최근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 심사를 조건부로 통과했다고 1일 밝혔다.

교육부는 체험동 종합계획, 수영장 유·초등 연계 운영, 지자체 재원 분담 구체화 등을 조건으로 설립 계획을 승인했다.

부산시교육청은 410억원을 들여 강서구 명지동 오션초등학교 인근 1만2천500㎡ 부지에 3층 규모 교사동과 4층 규모 체험동을 지을 예정이다. 개원 예정일은 2022년 3월이다.

이 유치원은 만 3세 7학급 126명, 만 4세 7학급 182명, 만 5세 7학급 196명, 특수 3학급을 운영할 예정이다. 전체 수용인원은 504명으로 개원하면 부산 최대 규모 유치원이 된다.

규모뿐 아니라 수영장과 다양한 실내외 체험장을 갖췄다. 실내 체험장에는 '과학의 나라', '바람의 나라', '나무의 나라' 등 다양한 주제 체험시설을 설치한다. 수영장은 유아 전용 수영장과 실내 물놀이터 등으로 운영한다. 실외체험장에는 잔디마당, 모래놀이터, 바닥분수, 황토언덕 등 오감을 느낄 수 있는 놀이시설을 마련한다.

유치원 수영장과 실내외 체험장은 이곳 뿐 아니라 부산지역 다른 유치원 원아들도 이용할 수 있다.

부산교육청 관계자는 "수영장과 체험장 시설을 주변 유치원이 이용하도록 하는 허브 유치원 개념을 적용한 사례는 전국에서 처음"이라며 "공립 유치원 운영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호영 기자  lovtome34@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