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립고 '갑질' 교장 중징계한다
부산 사립고 '갑질' 교장 중징계한다
  • 지성배 기자
  • 승인 2019.03.13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교육청, 13일 감사결과 공개
학교에 해당 교장 중징계 처분 요구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에듀인뉴스=지성배 기자] 교직원에 퇴직 압박과 모욕적인 발언, 근무지 무단이탈, 금연구역인 학교 내 흡연 등 이른바 갑질 행위를 한 부산의 한 사립학교 교장이 중징계를 받는다. 

부산교육청은 퇴직압박, 고성 등 갑질 언행으로 논란을 빚은 부산 사하구 소재 사립 A고등학교 B교장에 대해 중징계 처분토록 학교법인에 요구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를 비롯해 학교교육계획 수립 시 발생한 교사들의 업무혼란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학교와 학교법인에 개선토록 통보했다.

부산교육청 감사결과에 따르면, B교장은 교직원에 대한 갑질행위, 근무지 무단이탈, 금연구역인 학교 내 흡연 등 성실의 의무와 품위유지의 의무, 초·중등교육법, 학교규정 등을 위반한 것으로 밝혀졌다.

B교장은 교직원 회의에서 일부 고경력 교원들에게 “능력 없으면 빨리 나가라”, “아프면 회사를 그만 두고 병원에나 가라” 등 퇴직압박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발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특정교사에게 “시끄럽다. ○○놈아 죽어 삐라”, “일하다가 안 쓰러진다”, “죽으면 요즘 공상 잘 쳐준다” 등 해당교사가 모욕감을 느낄 수 있는 말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지난 2017년 3월 학교장으로 부임한 이후, 공조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교직원의 사적 모임인 동문모임도 해체하도록 요구해 결국 해체를 시켰다.

같은 해 12월 열린 수석교사 면직 심의·의결을 위한 교원인사위원회에 위원이 아닌데도 참석해 직접 질문을 하는 등 위원들의 수석교사 면직 결정에 영향을 주어 교원인사위원회의 공정성까지 훼손했다.

B교장은 교원들에게 복무를 엄격하게 준수할 것을 요구하면서 자신은 교육행정정보시스템인 NEIS상 승인 없이 7차례 근무지를 무단이탈했다.

심지어 교원 4명과 지난 2004년부터 현재까지 금연구역인 교내에서 지속적으로 흡연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교육청은 B교장뿐만 아니라 교내흡연 등 규정을 위반한 다른 교직원들에 대해서도 경중에 따라 처분할 방침이다.

한편 부산교육청은 지난 2017학년도와 2018년 1학기 방과후수업 출석부 파기 조작의혹, 아동학대 은폐 의혹, 학생자치회 회의록 수정 지시 의혹 등에 대해선 현재 진행중인 관할 경찰서의 수사결과에 따라 관련자를 처분할 계획이다.

지성배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