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학생 인플루엔자 환자 급증
중·고등학생 인플루엔자 환자 급증
  • 정하늘 기자
  • 승인 2019.04.1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에듀인뉴스=정하늘 기자] 인플루엔자 환자가 따뜻한 봄이 왔음에도 계속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특히 13~18세 환자비율이 가장 높아 학교생활에서 주의가 요구된다. 

질병관리본부는 3월 이후 인플루엔자 환자가 유행기준인 1000명당 6.3명을 훨씬 뛰어넘어 영유아 보육시설이나 학교, 요양시설 등 집단시설과 가정에서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12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분율은 12주(3월17일~23일) 20.3명 발생했고, 이후 13주째 27.2명, 14주째 32.2명 등 오히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13~18세 환자비율이 가장 높았고, 7~12세에서 두 번째로 높았다. 실제 13~18세 연령층에선 외래환자 1000명 당 12주 47.9명에서 14주째엔 90명으로 환자 숫자가 껑충 뛰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에 걸린 학생은 감염 후 5일이 경과하고, 해열제 없이도 체온이 정상으로 회복된 지 48시간까지 등교하지 않도록 권고했다. 또 질병관리본부는 "오셀타미비르 의약품에 대한 부작용 논란이 있는만큼 보호자는 적어도 2일간 아이가 혼자 있지 않도록 하고, 이상행동 발현에 대해 면밀히 관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하늘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