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유학 8년 만에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조기유학 8년 만에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 한치원 기자
  • 승인 2015.11.17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기유학이 8년 만에 3분 1 수준으로 크게 줄었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2014학년도에  유학목적으로 외국으로 출국한 학생은 초등학생 4455명, 중학생 3729명,  고등학생 2723명 등 총 1만907명이라고 17일 밝혔다.

이 같은 수치는 2013학년도 1만2374명(초 5154명, 중 4377명, 고 2843명)에 비해 1년새 12%나 줄어든 수치다.

또한 조기 유학생 수가 정점을 찍었던 2006학년도와 비교하면 8년 만에 약  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한 결과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2015학년도 조기유학생 수는 2001년 이후 14년 만에 1만명을 밑돌 것으로 보인다.

조기유학이 감소추세를 보이는 것은 과거에는 유학을 가면 외국 대학 진학, 국내 취업에 도움이  된다는 인식이 있었으나 지금은 그런 장점이  많이 줄었기 때문이다.

정부통계 작성 이래 조기유학이 최고치를 기록한 지난 2006학년도의 경우 초등학생 1만3814명, 중학생 9246명, 고등학생 6451명 등 2만9511명으로 최고점을 찍었다.

20년 전인 1995년만 해도 조기유학생 수는 초등생 235명, 중학생 1200명,  고교생 824명 등 2259명에서 1998년 외환위기 직후 1562명으로  감소했다.

2000년대 들어 조기유학 바람이 본격화 하면서 2000학년도 4397명, 2001학년도 7944명으로 급증했으며 2002학년도(1만132명)에는 처음으로 1만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이후 꾸준히 증가한 유학생 수는 2006학년도에 2만9511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07학년도 2만 7668명, 2008학년도 2만7349명 등 감소세로 돌아섰다.

2009학년도에는 글로벌 외환위기 등 여파로 1만8118명으로 급감한 뒤 2010학년도 1만8741명으로 잠시 반등했으나 2011학년도에 1만6515명으로 다시줄었고 2012학년도 1만4340명, 2013학년도 1만2374명으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Tag
#N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