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차관 사칭에 속은 총장...사무실 내주고 산학협력단 포함
교육부 차관 사칭에 속은 총장...사무실 내주고 산학협력단 포함
  • 한치원 기자
  • 승인 2019.05.1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나 교육부 차관인데…."

국가연구기관에서 시행하는 연구 사업을 따내기 위해 대포폰으로 국회의원과 고위 공무원을 사칭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영등포경찰서는 대학 총장실 등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교육부 차관이라고 속인 뒤 자신의 회사를 산학협력단에 포함시키려던 김모(56)씨 등 4명을 공무원자격사칭, 사문서위조행사, 전기통신사업법위반 등 혐의로 붙잡고 주범인 김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을 지난 3일 검찰에 송치했다.

조사결과 김씨는 교육부 차관을 사칭하며 부산 모 대학 총장실에 전화를 걸었다. 그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부탁"이라며 자신들이 설립한 유령회사를 대학 산학협력단에 포함하라고 지시했다.

공범 강모(50)씨는 청와대 수석의 사촌 동생이라고 속여 대학 산학협력단장을 만나는 데 성공했고 결국 대학 내 비어있던 사무실 임대를 받아냈다. 

사무실을 차린 김씨는 국책연구소와 일반 업체 등에도 해양수산부 차관, 국토교통부 고위 관계자 등을 사칭하며 보고서나 국책사업 발주 정보 등을 얻어냈다. 또 수중드론 개발사업을 한다며 이 대학의 산학협력단에서 진행하는 총 114억원 규모의 연구개발 용역사업 입찰에 참여했다. 

다른 대학에서는 선정 과정에서 자격 미달로 탈락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5차례에 걸쳐 고위 공무원을 사칭하고 공무원 권한을 행사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분을 사칭 당한 사실을 알게 된 한 국회의원실의 신고로 덜미를 잡히게 됐다. 

경찰은 “통화 내역이 많아 추가 범죄가 있는지 수사 중”이라며 “공공기관은 고위 공직자를 자칭하는 전화를 받았을 때 이름과 전화번호를 다시 한번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