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동 1동네배움터' 시대 연다...110여곳 문 열어
서울시 '1동 1동네배움터' 시대 연다...110여곳 문 열어
  • 지성배 기자
  • 승인 2019.05.12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

[에듀인뉴스=지성배 기자] 서울시 학교, 주민자치센터, 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카페, 공방 등에 평생학습 공간이 생긴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민 누구나 체험 프로그램과 강좌 등을 선택해 참여할 수 있는 '동네배움터' 111곳이 문을 연다.

동네배움터는 14개 자치구의 유휴공간에 자리 잡는다. 프로그램은 1136개로 2017년 143개, 2018년 192개 등과 비교해 대폭 늘어났다.

광진구 '생활 속 명리학', 도봉구 '시니어 기초영어', 서대문구 '가족과 함께하는 도자기 만들기', 동작구 '어린이 환경교육', '은평구 '도서관 활동가 교육' 등이 대표적이다.

프로그램 운영은 평생학습 전문가가 맡는다. 시는 프로그램 운영비와 인건비 등으로 총 15억원을 지원한다. 강의 정보와 수강신청은 각 자치구로 문의하면 된다.

김영철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장은 "100세 시대, 4차 산업혁명의 흐름 속에 평생학습은 필수"라며 "2022년까지 서울 시내 424개 동 전체에 동네배움터를 설치해 '1동 1동네배움터'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지성배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