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 80.6% “민간기관 주최 연구대회 가산점 전면 폐지하라”
교원 80.6% “민간기관 주최 연구대회 가산점 전면 폐지하라”
  • 한치원 기자
  • 승인 2019.06.12 16: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천교육교사모임 교사 1032명 설문조사 발표
"연구대회 재검토, 제도·훈령 전면 개정하라"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교육부가 인정하는 전국규모 연구대회  참여 경험이 있는 교사들은 그 이유로 승진에 유리하기 때문(35.9%)이라고 답했다. 반면 참여하지 않은 교사는 그 이유로 현장의 필요성보다 형식에 그치기 때문(87.9%)이라고 해 대조를 이뤘다. 또 교원 80.6%는 민간기관 주최 연구대회 가산점은 폐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은 지난 4일부터 12일까지 현장교사 103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승진 가산점을 부여하는 전국규모 연구대회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통해 제도 및 훈령의 전면적 개정을 촉구했다. 
 
전국규모 연구대회에 참여 경험이 있는 교사는 응답자 가운데 337명(32.7%)로 나타났다. 이들은 대회 참여 이유를 묻는 질문에 35.9%가 ‘승진에 유리하기 때문에’라고 답했다. 19.3%는 ‘주변 선배나 동료 교사의 권유’로 참여했다고 응답해 연구대회 본래 취지인 ‘교육에 대한 연구를 통해 교육 현상의 이해와 개선을 위해(25.8%)’ 참여한 비율보다 높았다. 

전국규모 연구대회에 참여하지 않은 교사 695명(67.3%)은 참여하지 않은 이유(복수 응답 가능)로 ‘연구가 형식에 그치기 때문’(87.2%)이라는 점을 꼽았다. 이어 ‘시간적 여유 부족’(51.4%), 연구대회의 필요성이 와닿지 않는다(34.1%), 연구 결과의 홍보 및 보급이 잘 되지 않는다(27.5%)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교육부가 인정한 19개 승진 가산점 부여 연구대회(표 참조) 가운데 취지와 주관 기관이 모두 적절하다고 생각되는 연구대회로 교사들은 교육부가 직접 주최하는 ‘교실수업개선실천사례연구발표대회’(57.5%)를 선정했다.  

승진가산점이 부여되는 전국규모 연구대회.(자료=전교조)
승진가산점이 부여되는 전국규모 연구대회.(자료=전교조)

898명 참여(134명은 미응답)한 이 설문에서 30%이상이 동의한 대회는 교육부 주최 ‘인성교육실천사례연구발표대회(46.3%)’, ‘진로교육실천사례연구발표대회(36.3%)’ 뿐이었다. 

또 훈령 개정 시 교원단체와 기관이 운영하는 연구대회에 승진 가산점을 부여하는 것이 적절한지를 묻는 질문에 45.1%의 교사들은 모든 대회에 가산점을 부여하지 않는 것이 적절하다고 답했다. 

가산점을 부여한다 하더라도 지금처럼 민간 단독 주관 대회에 승진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식에 동의하는 의견은 8.2%에 불과했다. 특히 민간단체가 단독 주관 연구대회에 부여되는 승진가산점은 응답자 80.6%가 전면 폐지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나났다. 

현행 연구대회의 문제점(복수응답 가능)으로는 ▲승진 가산점 획득을 위한 형식적 참여(85%) ▲연구대회 입상 결과물의 현장 적용(일반화) 미흡(57.8%) ▲선정기준(심사결과)의 객관성, 공정성 결여(45.2%) 등으로 나타났다. 

연구대회 개선 방법(복수응답 가능)으로는 △연구대회 입상 결과물 공유 기회 확대(43.8%) △연구대회에 대한 올바른 인식 및 연구 분위기 활성화(37.5%)라고 응답했다.

실천교육교사모임 정성식 회장은 “이 같은 결과는 기존 연구대회가 교육 현장의 긍정적 변화를 이끌어내는데 기여하지 못하고, 형식적 운영을 해왔다는 방증”이라며 “승진가산점이 부여되는 전국규모 연구대회의 주체와 대회 결과물의 공유 및 질 관리를 위해 훈령을 전면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3일 조선일보와 공동주최해온 ‘올해의 스승상’ 수상자에게 부여해오던 인사상 특전을 올해부터 폐지하기로 했다. 하지만 다른 연구대회는 현장 의견을 수렴, 교육공무원 승진규정과 연구대회 관리에 관한 훈령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우 2019-06-12 17:07:08
따라서 실천교육교사모임에서 한 설문 결과 기초 대상자 변인에 실천교육교사모임 회원 및 비회원의 비율을 명기하여 조사를 하였다면 결과가 흥미롭게 나왔을 것으로 판단합니다.
6. 승진 가산점과 승인 폐지와 관련하여 현재 열심히 노력하여 연구점수를 획득한 사람 또는 현재 준비하고 있는 교사들은 그 결과를 달리 생각하고 있을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배경변인에 참가하지 않은 교사가 67.3%이고 참여교사중에서도 등급표창을 받지 못한 교사까지 하면 가산점을 획득하지 못한 교사가 많은데 실천교육교사모임 정성식 회장의 마지막 말은 설문 결과의 대상부터 결과까지를 자의적으로 해석한 결과라 생각이 됩니다.

이정우 2019-06-12 17:06:18
3. 교육연구대회에 참여하지 않은 이유가 형식에 그친다가(87.2%)인데 과연 참여하지 않은 교사가 형식에 그치는지 어떻게 이러한 문제를 제기 할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4. 연구대회 참가자 중 연구대회 등급표창을 수상하였던 교사만을 대상으로 분류하여 참여 이유나 참여하기 힘든 이유를 따로 보여주면 더 다양한 의견을 가지고 내용을 객관적으로 판단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5. 연구 대회 인정과 관련하여 현재 교육부에서 민간단체에 인정을 주는 것은 모든 종류의 대회를 교육부 주관으로 하기 힘들다는 판단하에 각 전문단체에 인정권한을 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것은 마치 교과서를 국정도서 뿐만 아니라 검인정이 있는 것과 마찬가지라 생각합니다.

이정우 2019-06-12 16:52:23
본 연구 결과의 통계에 몇가지 오류가 있습니다.
1. 기본적으로 연구 조사 대상이 초등학교 82 % 로서 설문의 응답 결과가 우리나라 교육을 담당하는 전체를 대표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2. 연구대회 참여 경험 대상자가 32.7% 인데 이중 참여 주된 이유를 1가지로 선택을 하게 했기에 승진에 유리하기 때문에(35.9%)를 선택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복수 응답을 허용했어야 합니다.- 기본적으로 연구대회는 등급표창을 주어 연구점수 획득이 주 목적이기 때문에. 따라서 이걸로 승진 때문에 연구를 한다. 승진이 아니면 연구를 안한다로 결과를 추론 하는것은 비약이 있다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