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커교육’ 우리말로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까?
‘메이커교육’ 우리말로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까?
  • 조영민 기자
  • 승인 2019.06.1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교육청 30일까지 공모... 선정 시 상품권 증정
메이커교육 우리만 표현 공모 포스터.[사진제공= 충남교육청]
메이커교육 우리말 표현 공모 포스터.(사진제공=충남교육청)

[에듀인뉴스=조영민 기자] 충남교육청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꼭 필요한 창의융합 과정중심 교육으로 각광받고 있는 ‘메이커교육’이 외국어 표현으로 인해 일반인에게 쉽게 의미가 전달되지 않는다는 지적에 따라 알기 쉬운 우리말 표현을 오는 30일까지 공모한다.

‘메이커교육’은 학생이 상상하고 생각한 것을 여러 가지 도구를 활용해 직접 만들거나 컴퓨터로 전자기기를 다루는 등의 작업을 하면서 창의력을 발휘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활동을 말한다.

‘메이커’라는 용어는 지난 2005년 미국에서 처음 등장해 최근 크게 주목받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 메이커 문화가 널리 퍼지지 않았고 메이커라는 단어의 의미가 명확하지 않아 ‘메이커교육’이라는 용어에 대해 거부감을 갖는 사람이 적지 않다.

메이커교육 우리말 표현 공모는 충남도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대상 100만원 상당 상품권, 금상 50만원 상당 상품권 등 총220만원 상당의 상품을 준다.

조영민 기자  dtn2900@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