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스승과 제자 모습, 앵글에 담아내다”
“아름다운 스승과 제자 모습, 앵글에 담아내다”
  • 한치원 기자
  • 승인 2019.06.12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대교협 사진 공모전 수상 결과 발표
대상 '되돌려 받는 스승의 사랑’
대상 '되돌려 받는 스승의 사랑’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는 12일 스승의 날을 맞아 개최한 ‘아름다운 스승과 제자 사진 공모전’ 수상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은 ‘스승에 대한 감사와 사랑을 느낄 수 있는 모습’, ‘스승과 제자가 함께 어우러진 밝고 따뜻한 모습’ 등을 주제로 공모해 총 78개 작품, 34개 전문대 학생들이 응모했다. 이 중 시상은 대상 1명, 최우수상 2명, 우수상 3명, 장려상 10명을 선정했다.

대상에는 춘천보건대 유아교육과 3학년에 재학 중인 전우림 학생의 ‘되돌려 받는 스승의 사랑’이라는 제목의 작품이 선정됐다.

전씨는 “김정주 교수님과 유아교육과 3학년 전원이 공모전에 함께 나가보자고 의견을 모아 스승님이 제자에게 사랑을 부케처럼 돌려준다는 내용으로 준비했고 모두의 추억을 만들기 위해 이 작품을 찍게 됐다”며 “배우고 싶은 분야가 있는 대학에 진학하고자 춘해보건대학교에 입학하게 됐고 추후 유아교육 전문인재로 꾸준히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우수상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최우수상에는 대구보건대 입학팀 유성훈씨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와 혜전대 전기전자서비스과 2학년 김경준 학생의 ‘하나두울셋 점프’가 선정됐다. 

유성훈씨는 “2학기에 취업을 나가는 학생들도 있어 이 시기쯤 스승과 제자 또는 학생과 함께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촬영하고 싶었다”고 공모전 지원 동기를 밝혔다. 이어 “학생과 총장님의 순간 허그를 통해 항상 소통하려고 노력하는 총장님과 그 모습에 친근감을 가지는 학생들의 모습을 담고자 했다”고 전했다. 그는 “전문대학은 스승과 제자의 유대감이 깊고 사제 간의 끈끈한 정이 어떤 교육기관보다 높다”며 “전문대학이 고등직업교육의 중심기관인 실무능력 인재양성소로 꾸준히 발전해 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경준씨는 “사진 공모전에 대해 대학 방송국 동료들, 방송국장 김경임 교수와 논의했고 학창 시절에 다함께 좋은 추억을 남기자고 도전하게 됐다”며 “어려운 일이 있을 땐 더 힘껏 높이 뛰어보자는 의미를 담아 이 사진을 찍게 됐다”고 했다. 김 씨는 “어린 시절부터 공구나 기계 만지는 걸 좋아했고 전기, 전자 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공조냉동기계기사 등 자격시험에 합격해 냉동설계 기자재 제작 전문인으로 일하고 싶다”고 꿈을 밝혔다.

최우수상 '하나두울셋 점프'

우수상은 오금숙 충북보건과학대, 박인희 신성대, 장성연 신안산대 학생과 교직원 등이 수상했다.

이기우 회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전문대학인 구성원 모두가 참된 스승과 제자 사이의 관계를 되새겨 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됐기를 소망한다”며 “전문대학에서는 앞으로도 전문인재를 양성하고 인성을 갖춘 전문직업인을 양성하기 위해 스승과 제자 간의 소통의 시간을 더욱 넓혀가고 또 효 , 예절 교육에 대해 꾸준히 지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