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러주신 은혜 보답할 수 있어 감사”…정원홍 교사, 위독한 아버지 위해 간이식
“길러주신 은혜 보답할 수 있어 감사”…정원홍 교사, 위독한 아버지 위해 간이식
  • 오영세 기자
  • 승인 2019.07.11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들에 효(孝) 의미 깨우치게 한 모범 교사
아버지에게 간이식을 한 정원홍 교사 모습 (사진=광주시교육청)
아버지에게 간이식을 한 정원홍 교사 모습 (사진=광주시교육청)

[에듀인뉴스=오영세 기자] 광주 금파공업고 교사가 간경변증을 앓는 아버지에게 간을 이식해 학생들에게 효를 실천한 모습이 뒤늦게 밝혀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11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4일 금파공고에 근무 중인 정원홍(31) 교사는 간경변증으로 투병 중인 아버지에게 간이식 외에는 건강을 찾을 방법이 없다는 소식을 접하고 아버지를 위해 자식 된 도리로 간을 이식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적합 여부 검사 결과 바로 간이식을 하기에 본인 건강과 관련된 질병 및 간수치가 너무 높았다. 정 교사는 수술대에 오르기 위해 매일 꾸준히 운동해 단기간에 감량에 성공했다.

각고의 노력 끝에 정 교사는 지난 4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아버지에게 간을 이식할 수 있었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아버지는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이다.

정 교사는 “키워주고 길러주신 부모님 은혜에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수술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응원해준 학생들과 선생님들께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영세 기자  allright503@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