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학교 교사도 불임‧난임 치료, 본인 의사 따라 휴직할 수 있어야
사립학교 교사도 불임‧난임 치료, 본인 의사 따라 휴직할 수 있어야
  • 한치원 기자
  • 승인 2019.08.1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교 의원,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 사립학교법 개정안’ 대표발의
서영교 의원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앞으로는 국가공무원과 지방공무원, 사립학교 교직원 등이 불임·난임으로 인해 장기간 치료가 필요한 경우 본인 의사에 따라 휴직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에 서영교 의원(서울 중랑구갑·더불어민주당)은 불임·난임으로 인해 장기간 치료가 필요한 경우 본인 의사에 따라 휴직을 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개인의 결정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2일 밝혔다. 

현행법은 국가공무원과 지방공무원, 사립학교 교직원 등이 불임·난임으로 인해 치료를 받을 경우 본인 의사와 무관하게 임용권자가 반드시 휴직을 명하도록 하고 있다.

서영교 의원은 “불임과 난임 치료의 경우에는 정상적 근무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신체·정신적 장애로 보기는 어렵다”며  “동일한 내용을 담은 교육공무원법의 경우, 지난 2일 본회의를 통과해 시행될 예정으로 법률 형평성 차원에서도 사립학교 교직원과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법률 개정을 통해 개인의 결정권을 보장하는 한편, 휴직을 원할 시 임용권자는 휴직을 명하고 불합리한 대우를 할 수 없도록 규정했다”며 “앞으로는 공무원이 본인의 가족계획 등 개인 사정에 따라 필요한 경우 휴직제도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영교 의원이 대표발의한 국가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 지방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 사립학교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김현권, 박홍근, 김상희, 윤준호, 신창현, 김병기, 정세균, 맹성규, 박찬대, 박 정의원 10인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