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립도서관 5곳 더 생긴다...전문특화 도서관으로
서울 시립도서관 5곳 더 생긴다...전문특화 도서관으로
  • 정하늘 기자
  • 승인 2019.08.18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서·관악, 도봉, 송파, 서대문구 대상지 선정
서울도서관. (사진=서울스토리)

[에듀인뉴스=정하늘 기자] 서울 강서·관악·도봉·서대문·송파구 등에 시립도서관이 건립된다. 현재 서울의 시립도서관은 구 서울시청에 있는 서울도서관이 유일하다.

서울시는 서울도서관의 분관이 될 권역별 시립도서관을 5곳을 2025년까지 추가로 건립한다고 최근 발표했다.

시 예산 3100억원이 투입되는 권역별 시립도서관은 지역 특성에 맞게 전문·특화 도서관으로 조성된다. 서남권에서는 강서·관악, 동북권은 도봉, 동남권은 송파, 서북권에서는 서대문구가 대상지로 선정됐다.

강서구 내발산동에는 서울식물원, 근린·생태공원 등이 위치한 주변 환경을 고려해 '과학·환경 도서관'이 들어선다. 관악구 신림동은 청년 인구 비율이 높다는 지역 특성을 반영해 '창업·비즈니스 도서관'을 짓기로 했다.

잠실종합운동장 등 복합 문화 예술시설이 있는 송파구 장지동에는 '공연·예술 도서관'이 생긴다. 서대문구 북가좌동에는 '디지털·미디어 도서관', 도봉구 방학동에는 '인문·사회과학 도서관'이 들어선다. 

특히 동북권 ‘인문·사회과학 도서관’은 서울시 타 권역에 비해 인구수가 많은 동북권(인구 326만명)의 특성과 더불어 전국에서 가장 많은 대학을 보유하고 있는 지역적 장점을 살려 교육·문화·사회과학을 테마로 대학출판물과 연구서적 등 장서를 제공하고 대학과 연계한 교육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서울시는 모든 시민이 집에서 걸어서 10분 거리에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구립도서관 66곳과 작은도서관 195곳을 추가로 세울 계획이다. 도서관 건립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현재 1178곳인 서울 도서관은 1444곳으로 늘어난다.

정하늘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