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급식·돌봄대란 또?...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교섭 중단 선언"
10월 급식·돌봄대란 또?...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교섭 중단 선언"
  • 한치원 기자
  • 승인 2019.08.22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사진=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가 10월 2차 총파업을 예고했다.

연대회의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섭파행이 계속된다면 또다시 총파업을 진행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교육부·교육청에 경고한다”며 “장관과 교육감이 직접 교섭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학교비정규직 10만 조합원이 참가한 총파업 투쟁을 벌인 지 50여일이 지났으나 이후 진행된 5차례 교섭에서 교육부·교육청의 성실교섭 약속은 거짓이었음이 드러나는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연대회의의 요구는 문재인 정부가 약속했던 `임기 내 정규직의 80% 수준 학교비정규직 임금 인상`을 위해 기본급 6.24% 인상, 근속수당 지급 차별해소 등 처우개선이다.

이에 대해 교육당국은 지난 14일 실무교섭에서 교통비와 직종수당 일체 기본급 산입, 직종별 기본급 차등 인상 지급 등을 제시했다.

연대회의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협상하지 않아도 적용되던 공무원 평균임금인상률 1.8% 인상에 기존 교통비와 직종수당을 기본급에 산입해 최저임금에 맞추는 조삼모사 안에 불과하다는 것.

연대회의 “더 이상 실무교섭은 없다"며 “교육부 장관과 교육감들이 직접 교섭에 나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파업으로 내몰리지 않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대회의는 9월 개학·추석연휴와 11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피해 10월 중 2차 총파업을 연다는 계획이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61-5 리버타워 602호/ 경인본부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로 123 KBS수원센터(2층)
  • 대표전화 : 070-7729-8429
  • 팩스 : 031-217-42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치원
  • 법인명 : (주)에듀인뉴스
  • 제호 : 에듀인뉴스(Eduin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8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일 : 2015-10-08
  • 발행인 : 이돈희
  • 편집인 : 서혜정
  • 에듀인뉴스(Eduin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듀인뉴스(Eduin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uin@edui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