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우리시대, 진정한 효도의 의미
[기고] 우리시대, 진정한 효도의 의미
  • 조원표 경기 소안초등교 교무부장
  • 승인 2019.08.27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에듀인뉴스] 효가 무엇인지 과연 어떤 게 진정한 효인지 오래전부터 많은 생각을 해보았다.

내 생각이 편향되지는 않을까 해서 오랫동안 삶의 동고동락을 함께 해 온 아내와 산책을 하면서 진정한 효의 의미와 실천방안에 대한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해보았다. 아내의 생각을 물은 것은 나름 그럴만한 이유가 있어서다.

어머니께서 당뇨합병증으로 고생하시다가 몸 상태가 최고조로 안 좋으실 때 아내가 모셨고 또한 지난 해 돌아가신 장인어르신도 치매로 오랜 세월을 병마와 싸우셨기에 나와 공유할 수 있는 부분이 많기 때문이다.

반려동물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현대인들이 외롭다는 반증일 것이다. 게다가 사람과의 소통보다는 휴대폰과의 소통을 선호하며 집에서도 밖에서도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스몸비족이 너무나 많다.

이제는 소통의 대상이 스마트폰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핵가족화가 되면서 부모님과 함께 사는 것을 꺼리고 자식들만의 공간을 꿈꾼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어르신들은 ‘빈집둥우리 증후군’을 더 빨리 느낄 수 밖에 없다.

몇 해 전, 교장선생님께서 하신 말씀은 지금 생각해도 너무 씁쓸한 기분이 든다. 지인 분이 있는데 자식들이 찾아오지 않자 1만원짜리로 잔뜩 바꿔서 안 방 곳곳에 숨겨놓고 자식이나 손자가 오면 그 돈을 나눠준단다.

태어나서 장성할 때까지 진자리 마른자리 갈아주시고 우렁쉥이처럼 빈털터리가 될 때까지 자식을 위해 헌신적으로 뒷바라지를 한 분들이 오늘날 어르신들이다.

이제는 힘도 없고 돈도 없고 이용가치가 없으니 멀리해도 된다는 배은망덕한 이기주의의 삶을 사는 분들이 우리 주변에 많이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

(사진=픽사베이)

금수가 아닌 인간이라면 자신을 이 세상에 태어나게 해주시고 온 몸과 마음을 다해 희생하신 부모님의 은혜에 보답하는 것은 당연한 도리다. 그런데 금수 같은 사람들이 오늘날 많다는 게 문제다.

거창하게 ‘효자 향덕’처럼 부모님이 고기가 잡수시고 싶다고 하자, 자신의 신체의 일부분을 도려내면서까지 봉양했던 그런 효가 아닐지라도 부모님이 외롭지 않게 틈틈이 찾아뵙고 문안 인사드리고 친구처럼 지내면 얼마나 좋을까?

친구와 술 한 잔 할 시간에 또는 커피를 마시면서 수다를 떨 시간을 아껴서 한 번이라도 더 부모님을 찾아뵙고 따뜻한 밥 한 끼라도 먹고 차라도 한 잔 하는 게 진정한 효의 현대적 의미라는 생각이 든다.

아마 부모님 입장에서 보면 어쩌면 소원한 자식들에게 배신감마저 들지도 모르겠다. 부모이기에 자식의 이런저런 형편까지 무진장 이해하려고 애를 써보지만 부모님도 인간이다.

일본의 노인문제가 심각하다고 한다. 일본은 우리보다 그래도 노인복지를 위해 오래전부터 많은 신경을 써왔지만 우리나라는 더욱 심각하다. 국가가 노인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을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부모님께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섬기는 자세와 노력이 있었으면 좋겠다.

충과 효를 숭상했던 우리 조상들의 아름다운 가치는 세상의 풍조가  아무리 바뀌어도 변할 수 없는 불변의 소중한 가치다. 충과 효의 가치를 소홀히 한다면 우리 사회의 근간이 흔들릴 수밖에 없다.

오랫동안 초등교사로 아이들을 가르쳐본 경험에 의하면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자란 아이들이 훨씬 그렇지 않은 가정의 아이들보다 더 정서적으로 안정되어 있고 이해심과 배려의 마음이 크다.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생활하면서 보이지 않게 많은 긍정적인 삶의 지혜를 배웠을 것이라 확신한다.

(사진=픽사베이)

요즈음 사람들의 최대 목표는 행복한 삶이다. 어떻게 하면 보다 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을까를 고민하면 많은 연구도 진행되고 있다.

각박한 현대사회에서 행복한 삶을 영위하려면 현대적 의미에서 진정한 효의 가치를 알고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일이다. 가족이 행복의 원천이듯이 행복한 가정을 꾸리기 위해서는 부모님께 효도하는 모습을 아이들이 보고 자랄 때 잠재적 교육과정처럼 자신들이 성장하여 똑같이 효를 실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은 이제 세계인이 부러워할만큼 경제대국이 되었다. 또한 도움을 받던 나라에서 도움을 주는 나라가 되었다. 세계의 수많은 나라를 여행해 봐도 우리나라만큼 살기 좋은 나라도 드믈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한다. 치안도 세계 1위다. 이러한 모든 사회적 배경에는 효라는 소중한 가치가 있다.

대한민국이 진정한 선진복지국가로 거듭나고 온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서 온 국민이 진정한 효의 가치를 올바로 깨닫고 삶속에서 실천했으면 한다.

조원표 경기 소안초등교 교무부장  na6491@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