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피해학교 452교로 증가...교육시설재난공제회, 조사반 투입
태풍 ‘링링’ 피해학교 452교로 증가...교육시설재난공제회, 조사반 투입
  • 지성배 기자
  • 승인 2019.09.1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교육시설재난공제회)

[에듀인뉴스=지성배 기자] 교육시설재난공제회(공제회)는 지난 7일 발생한 태풍 ‘링링’ 의 후속조치로 피해학교 수가 10일 기준 전국 452교로 접수됐다고 밝혔다.

공제회는 교육부와 현안을 긴급 공유하고 기존 재난현장조사반을 13개 팀에서 8개 추가, 최종 21개 팀으로 긴급 확대 편성해 현장에 급파했다.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학교는 수도권 219교, 충청권 88교, 영남권 20교, 호남제주권 125교 이상이다. 피해학교 접수는 10일 현재 계속되고 있어 최종 피해학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공제회에서는 10일 재난현장조사를 위해 21개 팀을 구성해 총 40명의 임직원을 교육연구시설 피해현장으로 보냈다. 

또 공제회에서는 신속한 복구비 지원을 위하여 가지급금 신속 지원, 피해시설물 응급복구 지원, 소액 복구비의 경우 복구비 지급 절차 간소화 등 공제회가 가용할 수 있는 자원 및 인력을 최대한 활용해 초동대처에 힘쓸 예정이다. 

박구병 회장은 "태풍 ‘링링’ 피해 현장에 인력을 총동원하여 초동대처에 최선을 다하고 추후 동종재난으로 인한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교육연구시설 재난예방을 위한 실질적인 방안 마련 등 가이드 보급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지성배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