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는 어린이청소년에게도 인권도시인가? 광주교육청, 국제세미나 개최
광주는 어린이청소년에게도 인권도시인가? 광주교육청, 국제세미나 개최
  • 오영세 기자
  • 승인 2019.09.26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일 오전 9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세계인권도시포럼 주제회의 세션으로 진행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어린이청소년’ 주제회의 웹자보 (사진=광주시교육청)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어린이청소년’ 주제회의 웹자보 (사진=광주시교육청)

[에듀인뉴스=오영세 기자] 인권도시를 추진하고 있는 광주에서 어린이청소년의 인권이 제대로 보장되고 있는지를 점검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광주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은 다음달 2일 오전 9시 김대중컨벤션센터 209+210 회의실에서 ‘인권도시 광주, 다시 어린이청소년의 인권을 묻다’라는 주제로 국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5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제9회를 맞은 세계인권도시포럼의 주제회의 세션으로 개최되는 이번 세미나에서 도시에서 어린이청소년의 인권이 잘 보장되고 있는지를 점검한다.

먼저 유럽 도시들에서의 노력(애드리안 보체, 아동친화도시를 위한 유럽네트워크)과 일본 아동권리조례 이후 현황과 과제(아라마키 시게토, 야나마시 가쿠잉대학 교수) 등 해외 사례가 발표된다.

이어 국내 다른 도시들에서의 어린이청소년 인권을 위한 노력(김형욱, 전 경기도교육청 학생인권옹호관)을 확인하고, 광주의 현황과 과제(고병연, 광주시교육청 장학사)에 대해서도 살펴본다. 이후 학생, 학교밖청소년 등의 지정토론과 청중토론으로 이어진다.

시교육청 오경미 민주시민교육과장은 “광주학생인권조례가 시행된 지 8년이 지났다”며, “이번 점검을 통해 광주공동체가 어린이청소년 인권, 학생인권 버전 2.0을 준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은 ‘지방정부와 인권 : 인권도시를 다시 상상하다’라는 주제로 오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3박 4일간 열린다. 광주시와 광주광교육청 등이 공동 주최하고 국내외 인권전문가, 시민 등 2000여명이 참석한다.

오영세 기자  allright503@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