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교육시설재난공제회, 9월 태풍 피해복구 현황 점검회의 개최
교육부-교육시설재난공제회, 9월 태풍 피해복구 현황 점검회의 개최
  • 지성배 기자
  • 승인 2019.10.08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교육시설재난공제회)

[에듀인뉴스=지성배 기자] 교육시설재난공제회(공제회)는 8일 교육시설공제회관 회의실에서 박구병 회장, 정종철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장 공동주재로 9월 호우 및 태풍 피해복구 현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9월 6일 발생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전국 1124개 교육시설 피해가 접수되어 92억원의 복구비 지급액이 추정되고 23일 발생한 제17호 태풍 ‘타파’는 전국 265개 교육시설 피해가 접수되어 30억의 복구비 지급액이 추정된다. 

제18호 태풍 ‘미탁’은 지난 2일 발생해 전국 93개 교육시설 피해가 접수되고 52억의 복구비 지급액이 추정된다.

9월 호우 및 태풍으로 전국 총 1482여개 학교 시설물 등에 피해가 발생하고 시설물 이용자 6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공제회는 총 174억으로 교육시설 피해복구비를 추정하고 있다. 
 
9월 호우 및 태풍으로 인한 교육시설 피해로는 건물 마감재 탈락 및 파손, 건물지붕‧창호‧유리 탈락 및 파손, 운동장 침수로 인조잔디 등 바닥마감재 훼손, 우천로, 담장, 수목 피해 등이다. 교육시설 재난으로 인한 배상책임은 사면유실, 담장전도로 차량 파손, 학교시설 이용자 6명 부상 등이다. 

공제회는 재난복구비 신속 접수 및 지급, 시설물 응급복구 지원을 실시했으며 중대 시설피해의 경우 안전진단비 지원, 급식실 피해의 경우 급식비 차액 지원을 실시했다. 

공제회와 교육부는 태풍피해 재발방지 방안 마련 및 가이드를 개발하여 10월 중으로 시도교육청 시설 담당자, 학교 시설관리담당자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9월 태풍 피해현황 분석 및 재발방지를 위한 교육시설 유지관리 가이드’는 태풍으로 재난피해를 입은 학교의 피해유형별, 학교급별, 지역별 등으로 분류하여 분석한다. 

주요내용은 태풍피해 특성, 교육시설 사고사례 분석, 재발방지를 위한 시공 및 유지관리 가이드라인 마련 등이다.   

또 공제회는 재난이력관리시스템 조기 구축을 통해 동종․유사피해 재발방지 방안을 강구한다. 

특히 강원 경포지역, 경북 강구지역, 전남 장흥지역은 매년 재난으로 인해 같은 유형의 피해가 발생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교육부 정종철 교육안전정보국장은 강원, 경북, 제주 도교육청 시설과장들과 현장 전화연결을 통해 같은 유형의 사고가 반복되는 지리적, 구조적 원인 분석 및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관련 부처들의 협조 요청사항 등을 점검했다. 

지성배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