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日 전범기업 기억 조례안' 재의결 보류
경기도의회, '日 전범기업 기억 조례안' 재의결 보류
  • 지성배 기자
  • 승인 2019.10.1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경기도의회)

[에듀인뉴스=지성배 기자] 경기도의회가 도교육청이 재의요구한 '일본 전범기업 기억 조례안'에 대한 재의결을 보류하기로 했다.

17일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일본 전범기업 기억에 관한 조례 재의요구안 처리를 잠정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도의회는 지난달 10일 일선 학교가 자율적으로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인식표를 붙이거나 토론회, 캠페인 등을 할 수 있도록 정하는 '경기도교육청 일본 전범기업 기억에 관한 조례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하지만 도교육청은 지난달 30일 일본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는 등 국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조례안에 대한 재의요구서를 제출했다. 

재의요구는 본회의 기준으로 10일 내 처리하도록 돼 있어 현재 예정된 도의회 일정상 내년 3월까지 재의요구안 심의를 미룰 수 있다. 

염종현(민주당·부천1) 대표의원은 "일본 전범기업 관련 조례에 대해 교육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중앙정부가 우려를 표하고 있다"며 "국내외 정세 변화 등을 살핀 뒤 재의요구안을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8일간 제339회임시회 일정에 들어갔다.

지성배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