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罷業(파업)
[전광진의 하루한자] 罷業(파업)
  • 정하늘 기자
  • 승인 2019.10.30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업(罷業)만은 피하자'

[에듀인뉴스=정하늘 기자] 생각하는 즐거움!【하루한자】
    罷 業
*그만둘 파(罓-15, 3급) 
*일 업(木-13, 6급)

‘노조측과 회사측의 극적인 타협으로 파업만은 피할 수 있었다’의 ‘파업’을 ‘罷業’이라 옮겨 쓸 줄 알아도 뜻을 모르면 헛일이다. 뜻을 차분하게 차근차근 뜯어보자.

罷자는 그물[网→罒]을 쳐서 곰[能→熊]을 잡던 것과 관련이 있다고 한다. 그러다가 힘들어 그만두거나 놓아주는 일이 많았던지 ‘그만두다’(그만) ‘놓아주다’(let loose) ‘물러가다’(retreat) ‘그치다’ 등의 뜻을 이것으로 나타냈다. 

業자는 각종 악기를 거는 틀에 가로 댄 나무판을 본뜬 것이라 하는데, 의미 연관성에 대해서는 정설이 없다. ‘일’(work) ‘생계’(living) ‘직무’(job) 등의 뜻으로 쓰인다.

罷業(파:업)은 ‘하던 일[業]을 그만둠[罷]’이 속뜻인데, 사회학적으로는 ‘동맹 파업’을 이르는 것으로 많이 쓰인다. 홧김에 하는 일은 이득이 없기 마련인가 보다.

일찍이 손자가 쓴 병법의 火攻편에 이런 말이 전한다.  

“장군은 홧김에 목숨을 걸면 안 된다. 이득이 있으면 공격하고 이득이 없으면 그만 두어야 한다.”(將不可以慍而致命; 合於利而動, 不合於利而止 - 孫子).

▶全廣鎭 ․ 성균관대 교수. www.LBHedu.com

【학습정보】
암기에서 이해로! 대한민국 학습혁명을 위한 <속뜻사전> 어플리케이션! 있으면 편하고, 없으면 생고생!

정하늘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61-5 리버타워 602호/ 경인본부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로 123 KBS수원센터(2층)
  • 대표전화 : 070-7729-8429
  • 팩스 : 031-217-42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치원
  • 법인명 : (주)에듀인뉴스
  • 제호 : 에듀인뉴스(Eduin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8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일 : 2015-10-08
  • 발행인 : 이돈희
  • 편집인 : 서혜정
  • 에듀인뉴스(Eduin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듀인뉴스(Eduin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uin@edui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