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홍콩시위 갈등에 한국다문화센터 성명 "패권적 망동 중국 유학생 검거·추방하라"
대학가 홍콩시위 갈등에 한국다문화센터 성명 "패권적 망동 중국 유학생 검거·추방하라"
  • 한치원 기자
  • 승인 2019.11.15 11: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인문대 1층 로비에서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지키려는 한국 학생들(오른쪽)과 이를 떼어내려는 중국 학생들(왼쪽)이 대치하고 있다. (사진=홍콩의진실을알리는학생모임)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인문대 1층 로비에서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지키려는 한국 학생들(오른쪽)과 이를 떼어내려는 중국 학생들(왼쪽)이 대치하고 있다. (사진=홍콩의진실을알리는학생모임)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패권적 망동 일삼는 중국 유학생을 검거하고 추방하라."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움직임이 대학가에 확산되면서 학생들의 대자보나 '레넌 벽(Lennon wall)' 등을 훼손하는 중국 유학생들과 한국 학생들과의 대치 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 한양대학교에선 수십여명의 중국 유학생들이 대치해 논란이 확산 된 가운데, 사단법인 한국다문화센터(다문화센터)가 중국 유학생에 대한 정부의 단호한 대처를 촉구하는 성명을 15일 발표했다. 

다문화센터는 “한국 대학생들이 홍콩 시민의 시위를 지지하고, 홍콩 시민들의 생명이 위협받는 상황에 대해 우려하는 것은 당연한 권리이자 정당한 행동”이라며 “문제는 한국 대학생들의 행동을 ‘부당한 내정간섭’이라며 반발하는 중국출신 유학생들의 잘못된 인식과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인류 보편적 인권의식을 갖추지 못하고, 국가의 패권적 의식만을 갖춘 미성숙한 시민의식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대학가에서 벌어지는 중국 유학생들의 홍콩시위지지 대자보, 현수막 훼손과 집단 대치는 대한민국의 공권력과 국민을 만만하게 보고 우습게 여기는 패권적 망동이 아닐 수 없다”며  “정부는 외국인으로서의 예의범절을 벗어나고, 대한민국 땅에서 미성숙한 시민의식으로 패권적 망동을 일삼는 중국 유학생들을 조속히 검거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탈북 귀순자는 북한 눈치 봐서 추방하고, 패권적 망동을 일삼는 중국 유학생들은 중국 정부 눈치 봐서 미온적으로 대처한다면, 대한민국의 위신과 권위는 어디에서 찾을 수 있단 말인가”라며 “다시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단호하게 대처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주한 중국대사관은 15일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국내 대학가에서 홍콩 시위 지지 여부를 놓고 한국 학생과 중국인 유학생 간 갈등이 빚어진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주한 중국대사관은 그러면서도 중국인 유학생들의 행동이 정당하다며 홍콩 문제를 대하는 중국 정부의 방침을 한국인이 이해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새키 2019-11-23 18:25:48
독도는 중국땅

할배 2019-11-17 19:20:49
18 다문화센터 한다는 사람이 한다는소리가 고작 추방? 힘도 없는 것들이 내정간섭은 ...
그러다 지난번 처럼 맞아 터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