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함덕고, 독일‧러시아 최고 음악교육기관 진학 길 열린다
제주 함덕고, 독일‧러시아 최고 음악교육기관 진학 길 열린다
  • 지성배 기자
  • 승인 2019.12.0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 국내 최초 독일 데트몰트국립음대‧러시아 글린카국립음악원과 협약
제주도교육청 전경(사진=제주도교육청)
제주도교육청 전경(사진=제주도교육청)

[에듀인뉴스=지성배 기자] 제주도교육청이 국내 교육청 가운데 최초로 독일, 러시아 등 해외 음악교육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제주도교육청은 유럽 최고 음악대학으로 평가받는 독일 데트몰트국립음대와 전문 음악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교류 협약을 오는 10일(현지 시각) 체결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함덕고 음악과에는 데트몰트예비음대반이 개설된다. 또 매년 2월 말부터 3월 초 사이 2주간 데트몰트국립음대 파견 교수진이 함덕고에서 독일어 음악 이론과 실기를 집중적으로 지도하게 된다. 

데트몰트국립음대는 새로운 입시전형 계획이나 정보를 함덕고에 우선 제공하며, 마스터 클래스를 통해 선정된 함덕고 음악과 우수 학생을 대상으로 매년 여름 데트몰트에서 독일어 어학 점검 및 테스트틀 진행한다. 

함덕고는 도내 유일 음악전문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예술중점학교다.

도 교육청과 데트몰트국립음대간 협약 체결식은 오는 10일 오후 1시 30분(현지 시각) 데트몰트국립음대 구펠홀에서 열린다.

한편 도교육청은 세계 7대 콘서바토리(conservatory·예술학교)로 꼽히는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글린카 국립음악원과도 내년 4월 초 교육 교류협약을 체결한다.

이를 위해 글린카국립음악원 총장 및 부총장 등 총 6명이 내년 4월 1일부터 6일까지 제주를 방문한다. 

방문단은 제주에 체류하는 동안 함덕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바이올린, 성악, 클라리넷, 첼로 등에 대한 마스터 클래스(Master Class)를 진행하고, 제주도교육청을 방문, 협약식을 가질 계획이다. 

이석문 제주교육감은 "이번 교육협약 체결로 함덕고 음악과 학생들이 독일과 러시아 최고 음악 교육기관에 입학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독일은 관악이, 러시아는 현악이 우수한 점을 반영해 앞으로 함덕고 학생들이 전공에 맞게 진학할 수 있는 기반을 충실히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지성배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