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어린이집, 26~30일 '집단휴원' 예고…'보육대란' 우려
민간어린이집, 26~30일 '집단휴원' 예고…'보육대란' 우려
  • 권호영 기자
  • 승인 2015.10.2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민간어린이집이 정부의 '보육예산 줄이기'에 대응해 이달 말 집단휴원할 계획을 밝혀 '보육대란'이 우려된다.

이에 대해 정부는 전국의 광역지방자치단체 관계자들을 모아 대책회의를 열고 불법 행위 발견시 엄벌에 처할 것을 경고하고 나섰다.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는 "26~30일 보육교사들의 연차휴가 동시사용과 집단 휴원 등 비상운영체제에 돌입할 것"이라며 "이에 앞서 22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학부모대표와 교사대표, 원장대표 등이 참석하는 가두시위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는 전국의 민간어린이집 1만4000여곳이 회원으로 가입해 있는 단체로 이들 어린이집에 다니는 영유아의 수는 70만명에 달한다.

특히 이 단체는 전국적으로 조직망이 잘 연결돼 있고, 회원 단체들의 결속력이 강해 전국적인 집단휴원이 현실화 될 가능성도 있다.

연합회 측은 집단휴원에 소속된 회원 어린이집의 절반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집단휴원에 들어갈 경우 '보육대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회 측은 정부가 영아반(만 0~2세) 보육료 예산을 3% 인상할 것처럼 발표했지만, 정부의 국회 예산안에는 영아반 보육료 지원단가가 동결되는 것으로 반영돼 있어 문제라는 지적이다.

또한 누리과정(만 3~5세) 보육료 예산을 교육부나 복지부가 편성하지 않고 시도교육감이 책임지고 편성토록 하겠다는 설명만 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연합회 측의 집단행동을 예고하자 보건복지부는 20일 전국 광역시도의 보육 담당자들을 세종시로 소집해 집단휴원 방지를 독려하고 집단행동에 돌입할 경우 엄단한 것을 당부했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가정어린이집(20명 이하의 영유아를 아파트 1층 등 가정과 비슷한 환경에서 보육하는 기관)의 연합체인 한국가정어린이집연합회가 영아반 보육료 예산 인상과 보육교사 처우 개선 등을 주장하며 보육교사들이 집단으로 휴가를 받고 휴무에 들어가는 '휴가 투쟁'을 벌인 바 있다.

Tag
#N

권호영 기자  lovtome34@nate.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