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교실 졸업식이 코로나19 무더기 감염 사태 막았네
휴~교실 졸업식이 코로나19 무더기 감염 사태 막았네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02.2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학부모 감염 사실 모른 채 참석
(사진=장산초)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부산 장산초등학교 졸업식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더기 감염 사태가 발생할 뻔 했으나, 교실 단위 축소 졸업식 및 학부모 출입통제 덕분에 대형 감염 위기를 막은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부산시교육청과 장산초등학교에 따르면, 지난 21일 졸업식에 코로나19 확진자 A씨(부산지역 25번)가 감염 사실을 모른 채 참석했다. 

그러나 학교 측의 졸업식 축소 방침에 따라 학교건물에는 들어가지 않고 운동장에 대기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당시 코로나19에 감염된 상태였으나, 증세가 없고 검사를 받지 않은 단계였다. 졸업식 후 3일 뒤인 지난 24일 관할 보건소로부터 확진 판정을 통보받았다. 

장산초 졸업식은 6학년 학생 180명이 참석했으나, 강당에 모이는 전체 졸업식 대신 6학년 7개 반 교실별로 화상 및 음성 방송을 활용해 오전 9시50분부터 열렸다. 

학교 측은 부산시교육청 지침에 따라 알림마당(가정통신문)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학부모들에게 오전 10시20분부터 11시까지 40분간 운동장 출입만 허용한다는 사실을 알렸고, 그대로 시행했다. 

A씨는 이날 운동장에서 혼자 기다리다 딸이 ‘교실 졸업식’을 마치고 나온 10시40분께 운동장에서 사진을 찍은 뒤 귀가했다. 

학부모 A씨는 지난 19일 부산 해운대 장산성당에서 미사, 레지오모임 및 식사를 하면서 부산지역 2번 확진자인 B씨와 밀접접촉을 한 뒤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보건 당국은 A씨의 자녀 2명(남매)과 남편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가리기 위해 검사를 시행했으나 25일 음성판정을 내렸고, 이들 3명은 자가격리 상태다.

한편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4일 부산지역 유‧초‧중‧고‧특수학교에 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한 졸업식 운영방안 안내’ 공문을 통해 학급별 ‘교실졸업식’ 진행(화상, 음성방송 활용), 학부모 및 외부인 건물 내 출입제한, 학부모 운동장 대기 등을 골자로 하는 졸업식 축소 지침을 내렸다. 

장산초 졸업식 소식을 접한 시민들은 “이번 사례에 보듯이 다소 불편한 점이 있더라도 코로나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한 준칙을 철저하게 준수해서 코로나19를 빨리 종식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61-5 리버타워 602호/ 경인본부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로 123 KBS수원센터(2층)
  • 대표전화 : 070-7729-8429
  • 팩스 : 031-217-42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치원
  • 법인명 : (주)에듀인뉴스
  • 제호 : 에듀인뉴스(Eduin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8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일 : 2015-10-08
  • 발행인 : 이돈희
  • 편집인 : 서혜정
  • 에듀인뉴스(Eduin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듀인뉴스(Eduin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uin@edui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