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달라지는 교육] 서울 중학교 1학년 자유학기제…시험은 한번만 본다
[새해 달라지는 교육] 서울 중학교 1학년 자유학기제…시험은 한번만 본다
  • 한재갑 기자
  • 승인 2015.12.2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 동성중학교 학생들이 자유학기제 수업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공-정책브리핑)

내년부터 서울의 모든 중학교에서 1학년을 대상으로 자유학기제가 전면 실시된다. 이에 따라 지필고사는 1학기 또는 2학기에 기말고사 한 차례만 치러진다.

서울시교육청은 내년 전국 모든 중학교에서 자유학기제를 운영한다는 교육부 방침에 따라 이런 내용의 '2016 서울형 자유학기제 운영계획'을 28일 발표했다.

자유학기제는 해당 학기 동안 지필고사에 대한 부담없이 동아리나 진로탐색 등 체험활동에 집중하는 형태의 교육을 말한다.

앞서 교육부는 자유학기제 운영 학기를 중학교 1학년 1학기와 2학기, 2학년 1학기 중에서 학교장이 교사·학부모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하도록 했다.

이날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한 '2016 서울형 자유학기제 운영계획'에 따르면, ‘1학기 탐색학기-2학기 집중학기’ 또는 ‘1학기 집중학기-2학기 연계학기’의 1년 과정으로 운영된다.

서울형 자유학기제는 384개 중학교 1학년 7만여명을 대상으로 탐색·연계학기까지 포함해 1년간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서울의 중학교에서는 탐색학기 또는 연계학기에는 기말에만 지필고사를 실시하고, 중간고사 기간을 자유학기제 탐색 주간으로 정하도록 했다. 중학교 1년간 지필고사는 1학기 또는 2학기에 기말고사 한 차례만 시행되는 셈이다.

탐식·연계학기의 탐색주간에는 학생의 흥미와 관심사를 고려해 융합 교과, 토론, 프로젝트 학습 등 다양한 활동 중심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집중학기에는 연 170시간 이상의 체험활동 중심의 자유학기제 프로그램이 본격 운영된다. 특히 예술·체육활동과 동아리 활동 등이 집중 편성된다.

이때는 학교가 교육과정을 유연하게 편성해 학생 중심의 참여형 수업을 진행하고, 지필고사 형태의 중간·기말고사는 시행되지 않는다. 대신 형성평가·수행평가 등 과정 중심의 평가가 진행되며, 학교생활기록부에는 평가내용이 서술형으로 기입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자유학기제를 시행하는 모든 중학교에 학교당 2000만원 내외의 특별 예산을 지원, 각종 체험 프로그램 발생에 따른 비용을 충당하도록 해 학부모의 추가 부담이 없게 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내년 중학교 자유학기제 전면시행을 맞아 학생들이 시험 부담에서 벗어나 꿈과 끼를 찾을 수 있도록 중학교 1학년 교육과정을 토론·실습 등 학생 참여형으로 운영하고, 진로 탐색 등 다양한 체험활동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자유학기제 운영 우수학교 중 60개 학교 내외를 공모로 선정한 뒤 학교당 700만원 가량의 예산을 지원해 중학교 2학년 대상의 혁신자유학년제도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Tag
#N

한재갑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61-5 리버타워 602호/ 경인본부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로 123 KBS수원센터(2층)
  • 대표전화 : 070-7729-8429
  • 팩스 : 031-217-42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치원
  • 법인명 : (주)에듀인뉴스
  • 제호 : 에듀인뉴스(Eduin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8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일 : 2015-10-08
  • 발행인 : 이돈희
  • 편집인 : 서혜정
  • 에듀인뉴스(Eduin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에듀인뉴스(Eduin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uin@edui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