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교육부, 등교 전 자가진단에 '설사·메스꺼움' 제외 '오한·근육통·두통' 추가
[속보] 교육부, 등교 전 자가진단에 '설사·메스꺼움' 제외 '오한·근육통·두통' 추가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05.31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대본 코로나19 증상 예시와 가정내 자가진단 항목 일치시키기로
선별진료소 검체 채취 후 자가격리 준수 등 행동요령 안내문 배포
(자료=교육부)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등교 전 자가진단에 '설사·메스꺼움'을 제외하고 '오한·근육통·두통'이 추가됐다.

유은혜 교육부총리는 31일 오후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과 화상회의를 갖고 이 같이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이 개정한 코로나19 대응지침 임상 증상 예시와 가정내 자가진단 일일점검 항목을 일치시켜 의심증상자 분류 및 선별진료소 검사 실효성을 강화하기로 한 것.

교육부와 방대본은 현상황을 학교내 감염을 통한 2차 전파 양상은 찾아볼 수 없으나, 2주 잠복기 동안 발병여부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봤다.

쿠팡 물류센터·종교모임 등으로 인한 국지적 집단감염과 다중이용시설(학원·PC방·노래방 등)의 감염이 지속되고 있어,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주요 개선조치로 방대본이 개정한 코로나19 대응지침(8-1판) 임상 증상 예시와 가정내 자가진단 일일점검의 항목을 일치시켜 의심증상자 분류 및 선별진료소 검사 실효성을 강화하기로 했다.(표 참조) 

개정된 조치에는 '설사·메스꺼움'이 제외되고 '오한·근육통·두통'이 추가 됐다. 미각과 후각 '마비'의 경우 후각·미각 '소실'로 변경됐다. 

또 교내에서 의심증상이 발생한 경우, 6월 한달동안 진단 검사를 신속히 하기로 협의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특히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경우, PC방·당구장 등 방문하는 사례가 없도록 자가격리 준수 등 행동요령 안내문을 제작해 배포해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부산 내정고 고3 확진자의 경우 선별진료소 검체 채취후 PC방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