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적사고와 비주얼씽킹] ⑮"잊히지 않는 영어 문장", 삶과 연결된 비주얼씽킹
[시각적사고와 비주얼씽킹] ⑮"잊히지 않는 영어 문장", 삶과 연결된 비주얼씽킹
  • 이봉경 부산 용수초 교사
  • 승인 2020.07.1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방학에 할 일, 영어 문장을 시각적으로 표현

[에듀인뉴스] 각종 스마트기기가 보편화하면서 아이들은 텍스트보다 영상에 친화적인 경향을 보이지만 생각의 깊이를 걱정하는 시선이 많다. 교사들은 역량을 키우는 다양한 참여형 수업을 진행하며 학생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심층적 이해가 이루어지는지 고민이 많다. <에듀인뉴스>와 <비주얼리터러시연구소>는 단순 그림그리기를 넘어 생각을 표현하고 사고의 확장을 가져오는 데 유용하게 활용되는 비주얼씽킹이 수업에서 어떻게 구현되는지 알아보는 연재를 시작한다.

이봉경 부산 용수초등학교 교사
이봉경 부산 용수초등학교 교사

[에듀인뉴스] 언어를 배우는 목적은 최종적으로 의사소통 능력 향상에 있다. 거창하지만 의사소통능력 향상이란 자기가 하고 싶은 내용을 해당 언어로 표현하고 이해하는 것이라고 간단하게 정의할 수 있다.

초등영어교육의 목표 또한 의사소통능력 향상에 있다고 명시되어 있다. 교과서 집필 역시 의사소통능력 향상에 목표를 두고 편찬되었음을 밝히고 있다.

그러나, 초등영어전담교사로 5년간 있으면서, 교과서에서 나온 문장들은 시험과 동시에 아이들의 생활에서 사라지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영어 수업에서 아이들이 만나는 영어 문장은 왜 아이들에게서 잊혀지는 것일까?’, ‘교과서에 선정된 핵심 표현이 아이들의 삶에서 의미가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라는 고민을 하면 늘 결론은 아이들은 자신의 이야기를 수업에서 만날 때 가장 효과적으로 내용을 흡수하고, 그 내용이 아이들의 삶에까지 연결된다는 것이다.

수업 현장에서 아이들의 삶을 끌어내기 가장 좋은 방법중 하나는 바로 비주얼씽킹을 적용하는 것이다.

시각적으로 아이들이 자신의 삶과 영어 문장을 연결해나갈 수 있도록 수업을 설계하면 교과서에 제시된 활동보다 훨씬 더 아이들이 영어 문장을 자신에게 의미 있는 것으로 학습하게 된다.

다음은 5학년 ‘What will you do this summer?’ 단원에서 아이들과 문장 익히고 말해보기 수업을 위해 비주얼씽킹을 적용한 활동과 교과서의 활동을 비교해 둔 표이다.

교과서의 활동은 여름방학 계획 정하고 ‘I will go to Beijing this summer.’, ‘I will visit the Great wall.’이라고 적어보는 활동이다.

학습자들은 교과서의 활동을 하며 잠시 여행하고 싶은 곳의 여행지를 떠올려보는 설렘을 갖는 것 외에 영어교실을 벗어난 곳에서 자신의 삶과 전혀 영어 문장을 연결하지 못하게 된다.

그러나, 비주얼씽킹 활동을 적용하여 먼저 아이들의 생활에서 아이들이 생각하는 여름에 할 수 있는 활동과 계획들을 생각해내도록 하고, 그 생각에서 영어 문장을 만들어내면 아이들은 삶과 연결하여 자신의 이야기를 영어 문장으로 풀어놓게 된다.

수업 단계는 다음과 같다.

영어 교과서의 단순히 ‘계획 생각해서 문장으로 표현하기’ 활동보다 그 계획을 위해서 필요한 물건을 담어 보는 비주얼씽킹 활동으로 문장 익히기 활동을 적용하였을 때 아이들의 몰입도는 훨씬 높았다.

뿐만 아니라 아이들은 역시 자신의 이야기를 늘어놓기를 좋아한다. 자신의 작품을 펼쳐가며 왜 그 물건이 필요한지 수다 삼매경에 빠진다.

아이들이 진짜 자신이 낮잠을 자거나, 게임을 하거나, 아이스크림을 먹을 때 반드시 수업시간에 배운 이 문장이 떠오를 것이라고 확신한다.

수업은 조금 더디 가도 아이들의 삶에서 단 한 번만이라도 의미가 있게 쓰일 때 성공한 것이라 생각한다.

이봉경 부산 용수초 교사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