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주말에도 '국정 역사교과서' 공방
與野, 주말에도 '국정 역사교과서' 공방
  • 에듀인뉴스
  • 승인 2015.10.24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이 교육문제를 넘어 정치 쟁점화된 가운데 여야 정치권은 주말에도 정치적 공방을 계속했다.

새누리당은 국정 역사교과서를 반대하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 "좌파 진영의 논리일 뿐"이라고 비난했고, 새정치민주연합은 "시한부 선고를 받은 국정교과서 강행 시도를 즉각 포기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새누리당은 24일 김영우 수석대변인이 구도논평을 통해 야당의 주장은 '정치공세'라며 정기국회의 난항을 우려했다.

이날 김 수석대변인은 "청와대 회동 이후 야권은 교과서 공세의 고삐만 당기고 있다"며 "19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가 민생이 아닌 정쟁으로 점철된다면 그 역사적 책임은 너무도 무거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수석대변인은 "야당이 발간되지도 않은 역사 교과서를 '친일·독재 미화 교과서'라고 예단하는 것은 좌파 진영의 논리일 뿐"이라며 비난했다.

반면 새정치민연합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하는 정부여당의 행보를 강하게 비난했다. 

김정현 새정치민주연합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박근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정교과서는 고작해야 1년 시한부로 폐기될 운명"이라며 "시한부 부실 교과서에 예비비를 눈속임 편성한 것은 국가재정 낭비"라고 밝혔다.

김 수석부대변인은 "청와대 회담에서 그렇게 걱정되면 국정교과서 집필 작업에 들어오며 될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던데 국민들은 그렇게 교과서가 걱정됐으면 있는 검인정제도나 제대로 활용했으면 될 일이라며 혀를 차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교과서를 강행하려하고 있는 시도에 국민여론이 점점 떠나고 있음을 주시하고 대오 각성해야 한다" 지적했다.

또한 김 수석부대변인은 "박근혜 정권 임기종료와 함께 없어질 시한부 운명인 국정교과서 강행 시도를 즉각 포기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Tag
#N

에듀인뉴스  webmaster@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