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한증과 액취증, 위치와 범위 따라 고주파 치료 고려할 수 있어
다한증과 액취증, 위치와 범위 따라 고주파 치료 고려할 수 있어
  • 지준호 기자
  • 승인 2020.08.05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초이스피부과 하계점 김지웅 원장)
(사진=초이스피부과 하계점 김지웅 원장)

여름이 되면 겁부터 나는 사람들이 있다. 다른 사람들에 비해서 많은 양의 땀이 나는 다한증과 특유의 냄새가 나는 액취증을 가진 사람들이 그 중의 한 부류일 것이다. 우리 몸에서 나오는 땀은 두 가지 종류로 에크린샘과 아포크린샘에서 분비되는 것이다. 이들은 자율신경계에 의해 분비가 조절되며 우리의 의지대로 그것을 조절할 수 없다.

땀의 분비를 막는 치료 중에 국소 도포제와 보툴리눔 독소 등은 효과가 일시적이다. 수술적으로는 피부를 절개하여 이 땀샘들의 위치를 긁어내는 방식의 치료가 있는데 이는 침습적인 방법이며 흉터를 남길 수 있다.

미라드라이는 피부의 절개 없이 고주파를 이용하여 다한증과 액취증을 치료하는 방법이다. 미라드라이는 고주파 중에서도 극초단파를 사용하여 에크린샘, 아포크린샘이 위치하는 곳의 온도를 올려서 그곳을 선택적으로 파괴한다.

하지만 이와 같은 방법에도 한계가 있었는데, 그것은, 겨드랑이 주변에서 땀이 나는 환자들은 치료율 및 만족도가 떨어지는 것이다. 이런 점을 개선한 것이 미라드라이 프레쉬(miraDry fresh)인데 기존의 겨드랑이 위치를 조금 더 넓게 고려하여 치료하는 것이다.

최근에는 시술 전 검사 방법에 따라 미라드라이의 터치 업은 증상이 심한 부분을 선택적 및 집중적으로 치료할 수도 있게 되었다. 하지만 여러 차례 특정한 부위에 에너지를 주입하는 방식으로 치료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신중한 접근이 요구된다.

다한증과 액취증은 일상생활 중에 비교적 간단하게 개선시킬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과도한 에너지가 한꺼번에 주입된다면 피부가 과도하게 수축되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고 색소침착이 남을 수 있다.

따라서 시술 전 의료진을 통해 개인 피부상태를 충분히 진단하여 파악하고 적합한 방법으로 안전하게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초이스피부과 하계점 김지웅 원장

지준호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