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집중호우 피해지역 복구 지원 나서
전남교육청, 집중호우 피해지역 복구 지원 나서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08.10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직원 동참, 담양·구례·곡성 지역서 ‘구슬땀’
 전남교육청이 피해 현장을 찾아 긴급 복구 작업에 나섰다.(사진=전남교육청)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전남 지역에 평균 20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전남교육청이 피해 현장을 찾아 긴급 복구 작업에 나섰다.

10일 전남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금요일과 토요일 이어진 기록적인 폭우로 전남지역에서는 침수, 산사태, 도로파손 등 피해가 잇따랐다.

이에 도교육청은 본청 공무원 50여명을 편성해 10일 담양을 시작으로, 11일 구례, 12일 곡성 지역 침수피해 현장 복구 작업에 투입할 예정이다. 
 
공직자들은 수해를 입은 담양읍 담주리 민가를 직접 찾아 토사와 고인 물을 제거하고 청소와 정리 작업을 거드는 등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힘을 보탰다.

장석웅 교육감은 “큰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 일손이라도 큰 힘이 될 것.”이라면서 “휴가철이어서 가용 인력이 한계가 있겠지만 최대한 인원을 동원해 피해복구 작업에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장 교육감은 앞서 지난 9~10일 담양과 곡성, 구례 지역 피해 현장을 방문, 학교 시설에 긴급 대피중인 주민들을 위로하고 현지 교육청 및 학교 관계자들에게 추가피해 예방과 긴급복구 지원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