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옥천 지역 7일부터 전면 원격수업→등교·원격 병행으로 전환
충북 청주·옥천 지역 7일부터 전면 원격수업→등교·원격 병행으로 전환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09.03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청 전경
충북교육청 전경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충북교육청은 청주·옥천 지역 학교의 전면 원격수업 지침을 해제하고, 오는 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해당하는 지침으로 전환한다고 3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청주·옥천 지역 확진자 발생에 따라 해당 지역 관내 유·초·중·고등학교를 옥천은 8월 20일부터 9월 6일지, 청주는 8월 24일부터 9월 6일까지 고3을 제외한 전면 원격수업으로 각각 운영해왔다.

9월 7일부터 9월 11일까지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에 따라 도교육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침으로 전환한다.

이에 따라 60명 이하 유치원과 초등학교는 밀집도 1/3유지~매일 등원(교)가 가능하며 60명 이상 유치원은 밀집도 1/3을 유지해야 한다.

60명 초과 20학급 미만 초등학교는 밀집도 1/3를 유지하고 20학급 이상일 경우 전면 원격수업으로 진행해야 한다.

60명 이하 중학교와 고등학교 경우 단위학교 자율 결정에 맡기며 60명 초과 중학교는 밀집도 1/3을, 고등학교는 2/3을 각각 유지해야 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에 맞는 지침으로 전환되니 각급 학교 실정에 맞게 학사운영 계획을 수립해 운영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