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의 사과 "전교조 법외노조 7년 고충 유감…후속 조치할 것"
유은혜의 사과 "전교조 법외노조 7년 고충 유감…후속 조치할 것"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09.1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6일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합법 노조 지위 회복 후 전교조와 첫 간담회를 가졌다.(사진=교육부)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2013년 10월부터 7년 가까이 긴 시간 동안 고통받으신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유감의 뜻을 전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6일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합법 노조 지위 회복 후 전교조와 첫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대법원은 전교조의 법외노조 통보 처분이 위법하다고 판결을 내렸고 이어 고용노동부가 법외노조 통보를 취소하며 전교조는 약 7년 만에 합법 노조 지위를 회복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교육계의 오랜 갈등을 치유하고 미래로 나아갈 계기를 얻었다"며 "전교조의 법적 지위 회복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앞둔 대한민국의 노사관계를 국제 사회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전향적인 전환이기도 하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을 비롯해 참석해주신 모든 분, 해직으로 고초를 겪으신 서른네 분의 선생님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직권 면직자 복직 등 필요한 후속 조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