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碧溪(벽계)
[전광진의 하루한자] 碧溪(벽계)
  • 서혜정 기자
  • 승인 2020.09.24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천리 벽계(碧溪)를 찾아라'

[에듀인뉴스] 속까지 후련한!【속뜻풀이 한자공부】
  碧 溪
*푸를 벽(石-14, 3급) 
*시내 계(水-13, 3급)

‘물이 매우 맑은 개울’을 일러 ‘벽계’라고 하는 이유를 확실하게 알자면 ‘碧溪’의 속뜻을 하나하나 잘 뜯어 봐야... 

碧자는 ‘구슬 옥’(玉), ‘돌 석’(石), ‘흰 백’(白) 모두가 의미요소로 쓰였는데, 부수는 石으로 지정됐다. 청백(靑白)색의 옥(玉) 돌[石]을 가리키는 것이었는데, ‘푸르다’(blue)는 뜻으로도 쓰였다. 白(백)이 발음요소를 겸한다는 설도 있으나, 또 다른 예가 없어 정설이 되지 않고 있다. 

溪자는 ‘시내(물)’(a creek; a stream)를 뜻하는 것이었으니 ‘물 수’(水)가 의미요소로 쓰였다. 그 나머지가 발음요소임은 鷄(닭 계)도 마찬가지다. 

碧溪는 ‘푸른빛[碧]이 감도는 시냇물[溪]’이 속뜻이다.

공무원 사회가 예전에 비하여 많이 맑아졌다고 한다. 더 좋아지자면 당나라 때 문장가였던 유종원의 말을 참고해보자.

“흐린 물을 없애야 맑은 물이 흐르고, 탐관오리를 없애야 청렴한 관리들이 많아진다.”(蠲濁而流淸, 廢貪而立廉 - 柳宗元).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숨겨진 속뜻을 쏙쏙 찾아 주는 <속뜻사전> 앱 개발자. 문의 ▷ jeonkj@skku.edu

서혜정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