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끝판왕] ⑩진로는 소통..."아이와의 대화에 주력하자"
[진로끝판왕] ⑩진로는 소통..."아이와의 대화에 주력하자"
  • 안혜숙 강원 삼척초 수석교사
  • 승인 2020.09.2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듀인뉴스] 학교 현장에서 진로 진학에 몸담으면서 느낀 가장 안타까운 점은 대입 결과가 곧 실력이라는 오해와 믿음이다. 이제 진로는 초등학교부터 중학교를 거쳐 고등학교에 이르기까지 준비되는 과정에서 학생의 성장에 중점을 둔다. 그것이 진학으로 이어지고 학생은 그동안 계획한 진로에 맞춰 대학에 입학해야 한다. 대학 입학이 끝이 아닌, 삶을 위한 직업의 세계까지 연결되어야 한다. 그게 진로다. 학교 선생님부터 학부모까지 어떻게 진로를 짤지 고민하고 조언해야 한다. 학생과 자녀의 미래가 진로에 달려 있기 때문이다. 연재를 통해 교사와 부모의 입장에서 교육의 흐름을 이해하고 어떻게 내 아이를 도울지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자 한다.

(왼쪽부터) 안혜숙 강원 삼척초 수석교사와 정동완 오늘과내일의학교 회장. 안혜숙 교사는 '오늘과 내일의 학교' 사무국장, EBS 테솔 평가단, 교사 해외연수 전문 코디네이터로 활동했으며 '사(思)고치면 영어가 된다', '공학계열 진로진학직업' 등을 집필했다. 정동완 회장은 EBS 파견교사 및 진학 대표강사로 활동했으며 10종의 끝판왕 베스트셀러 시리즈 총괄 기획, 나만의 맞춤 My Best 가이드 총괄 검토 등 60여종의 베스트셀러 저자이며 전국구 강사이다.
(왼쪽부터) 안혜숙 강원 삼척초 수석교사와 정동완 오늘과내일의학교 회장. 안혜숙 교사는 '오늘과 내일의 학교' 사무국장, EBS 테솔 평가단, 교사 해외연수 전문 코디네이터로 활동했으며 '사(思)고치면 영어가 된다', '공학계열 진로진학직업' 등을 집필했다. 정동완 회장은 EBS 파견교사 및 진학 대표강사로 활동했으며 10종의 끝판왕 베스트셀러 시리즈 총괄 기획, 나만의 맞춤 My Best 가이드 총괄 검토 등 60여종의 베스트셀러 저자이며 전국구 강사이다.

[에듀인뉴스] 빠르게 변하는 시대와 4차 산업혁명 진입 시점에서 학교 교육과정은 학생 역량 중심의 ‘진로’에 초점을 맞추었다.

진로는 초등학교부터 중학교를 거쳐 고등학교에 이르기까지 준비되는 게 진리다. 진로가 진학으로 이어지면서 아이는 그동안 계획한 진로에 맞춰 자신이 원하는 학과에 입학해서 꿈을 이룰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

대학 졸업 후에는 아이의 삶을 위한 직업의 세계까지 연결되어야 한다. 그러나 원하는 대학에 입학하려면 그에 걸맞은 성적이 뒷받침되어야 하는 것도 현실이기에 부모님과 아이는 함께 어떻게 진로로드맵을 짜서 실행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진로는 아이가 사회구성원으로서 잘 살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시작되어야 한다. 그 속에서 아이 스스로 앞 길을 고민하고, 친구를 도우며 소통하고, 부모님과 소통하고, 학교의 선생님과 소통하면서 자라나야 한다.

그 과정에서 경험하는 작은 성공 경험이 무척이나 중요하다. 작지만 개인의 성취를 이룬 성공 경험이 있을 때, 더 큰 성공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아이는 작은 성공 경험을 통해 소통하는 일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더 큰 사회와 어울리는 구성원이 되어갈 것이다.

자라나는 아이와의 진로 상담은 대화를 통해 주어진 기간동안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결정하고, 서로의 생각을 파악하는 귀중한 시간이다.

특히 고등학생은 ‘어떻게 하면 성적을 더 올릴지’, ‘지금에서 열심히 하면 성적이 올라갈지’, ‘학생부에 어떤 활동을 채우면 좋을지’에 대한 고민과 질문이 많다.

삶에서의 일반적인 고민은 부모가 도울 수 있지만 진학에 관련된 고민은 쉽게 조언하기 힘들 것이다.

고등 3년 내신은 중요한 평가요소이다. 하지만 아이의 성적이 이미 나쁘다고 포기하는 것은 이르다.

고학년이 될수록 점차 향상되는 모습을 보인다면 긍정적 이미지를 줄 수 있다. 전 교과 골고루 잘하는 것도 아이의 역량과 인성평가에 좋은 영향을 준다. 학교장 추천 전형이나 특별전형을 준비한다면 내신 성적에 더 관심을 두어야 한다.

공부도 등급별에 따른 접근이 다르다. 상위권이라면 부족한 과목이나 개념을 채우면서 학교생활기록부를 신경 쓰면 된다.

중위권 아이에게는 현재의 위치를 파악하면서 공부를 어떤 방법으로 하는지 점검하며, 잘 맞지 않은 게획은 수정한다. 집중할 과목을 선택해서 해당 과목에서 점수를 올리도록 집중하는 게 좋다.

중하위권은 대학을 가려고 하는지, 진학에 대한 목표를 다시 세워야 한다. 잘못된 학습 태도를 찾아 고쳐나가야 한다.

하위권 아이에게는 공부 동기를 줄 수 있는 조언을 하고 고등학교 졸업후 진로를 진지하게 이야기 나눠보는 게 좋다.

다음은 진로 끝판왕에서 소개한 상담 사례이니 아이와의 대화에 참고하자.


사례A "내신 성적은 좋은데 활동이 없어요"(교과성적>비교과)

학생의 내신 성적은 좋은데 비교과 활동이 없다면 전형적인 학생부 교과 전형에 어울리는 학생입니다. 남은 기간도 더 나은 내신 성적을 위해 공부하도록 조언해주시고,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이 있는 학교를 희망할 경우, 모의고사 점수를 바탕으로 어느 정도 도전이 가능한지 상담해주도록 합니다(대학 입시결과나, 전년도 배치표, 소속학교 졸업생들의 대입 결과 등 활용).

일반적으로 학생부 교과 전형은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을 맞추지 못한 학생들의 탈락 사례가 많아 추가 합격률이 높은 편입니다.

이러한 점들을 고려하여 학생에게 맞는 학교를 추천해주시되, 수시 6회 지원 중 1~2곳 정도는 살짝 높은 최저 등급을 목표로 공부하는 것도 학생에게 자극이 되고 정시를 대비할 방법이기도 합니다


사례B "두루두루 활동은 많은데 두드러진 특징이 없어요"(비교과 우수)

다양한 활동을 많이 한 학생들을 ‘자기계발 의지나 활동의 다양성’ 또는 ‘적극적으로 진취적으로 학교생활을 한 학생’ 등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하는 대학이 있는가 하면, 반대로 하나의 분야에 깊이 있게 공부한 학생을 선호하는 대학도 있습니다.

여기에서 다 다룰 수 없으므로, 각 대학의 입학처에 게시된 평가방법이나 평가영역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단, 활동에 치중한 나머지 학업역량에서 학생의 역량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학업역량과 전공(계열) 적합성 측면에서 불리할 수 있기에 3학년 내신 성적향상을 위해 힘쓰도록 조언해주는 것이 좋겠습니다.


사례C "내신은 좋은데 모의고사 성적이 낮아요."

내신 성적에 비해 모의고사 성적이 낮은 학생이라면 가능한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이 없는 학교에 지원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또한, 면접이 있는 대학이나 오로지 서류 100%로만 선발하는 대학에 적절히 조합하여 지원하도록 조언합니다.

하지만 학생이 수능을 포기하는 쪽으로 오해하게 되면, 수시에서 모두 탈락할 경우 정시 지원에 어려움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학생별로 세심한 상담이 필요합니다.


#'진로끝판왕'은 10회를 끝으로 연재를 마무리합니다. 지금까지 진로끝판왕을 애독해주신 독자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안혜숙 강원 삼척초 수석교사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