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양성체제 개편 32인 집중숙의 시작…12월 협의문 발표
교원양성체제 개편 32인 집중숙의 시작…12월 협의문 발표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09.27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국가교육회의)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국가교육회의가 지난 26일 교원양성체제 개편을 위한 핵심당사자 집중숙의를 시작했다.

27일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에 따르면, 교원단체, 예비교원, 교원양성기관, 학부모, 일반시민 등 핵심당사자들이 모여 교육대학-사범대학 통합, 교원전문대학원 설립 등 '미래 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 모색 사회적 협의가 본격 시작됐다.

집중 숙의에는 교원의 경우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교사노동조합연맹, 실천교육교사모임이 각 1명씩 추천했다.

교원양성기관은 전국교육대학교총장협의회가 2명을, 전국국공립대학교사범대학장협의회와 전국사립사범대학장협의회, 전국교육대학원장협의회, 전국 국공립대학교교육대학원장협의회가 각 1명씩 추천했다.

예비교사의 경우 전국교육대학생연합과 전국사범대학생회연합이 각 2명씩 추천했다.

시도교육청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4명을 권역별로 추천했다. 전문가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과 한국개발연구원, 한국교육학회, 과학기술정책연구원, 한국노동연구원,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국가교육회의 중장기교육정책전문위원회, 국회미래연구원이 각 1명씩 추천했다.

또 국가교육회의 지역사회협력특별위원회와 청년특별위원회가 지역시민과 청년을 2명씩, 학부모단체가 2명의 학부모를 추천했다.

이들 32명은 26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12월5일까지 약 12주간 총 9차례에 걸여 원탁회의를 갖고 미래 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과 구체적 정책 방향을 논의한다.

사회적 협의 결과는 12월 중 대국민 보고대회 형식으로 최종 발표될 예정이다.

협의문에는 핵심당사자들이 '합의한 사항'과 '합의하지 못한 사항'이 함께 명기된다.

교육부는 이를 존중해 향후 미래 교원양성체제 개편 방안을 마련할 때 기본방향에 반영할 계획이다.

집중 숙의 과정에서 도출된 쟁점에 대해 일반국민의 의견을 확인하기 위해 10월초쯤 대국민 여론조사와 11월초 검토그룹 온라인 숙의를 함께 실시한다. 여론조사는 일반국민 2000여명과 교사 1000여명, 학생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검토그룹에는 300명의 일반국민이 참여한다.

국가교육회의는 집중숙의에 앞서 지난 7~9월 4개 권역 경청회와 학습자 중심 학제개편 포럼, 국가교육과정 혁신포럼을 개최했다. 경청회 결과와 포럼 결과도 집중숙의에 참여하는 핵심당사자에게 참고자료로 제공된다. 원탁회의 과정은 비공개로 진행한다.

지난 26일 첫 숙의에서 참여자들은 성실하고 공정하게 전 과정에 임할 것을 약속하는 공동의 규칙에 합의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며 대한민국을 재도약 시킬 힘은 교육"이라며 "사회 변화의 흐름 속에 미래 교사는 어떠해야 하는지, 어떻게 준비하고 변화해야 하는지를 서둘러 이야기하고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광호 국가교육회의 기획단장은 "시대 변화에 부응하는 교원양성 체제 개편은 여러 정부가 시도했으나 해결하지 못한 해묵은 과제"라며 "이러한 과제들을 사회적 협의를 통해 풀어나가는 것이 국가교육위원회의 역할이며, 이번 숙의의 경험이 향후 설치될 국가교육위원회의 활동을 미리 보여주는 모델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