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진쌤의 하오! 游中国] '대한민국임시정부'를 만나다
[현진쌤의 하오! 游中国] '대한민국임시정부'를 만나다
  • 김현진 중국 대련한국국제학교 교사
  • 승인 2020.10.11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섬세하고 아름다운 정원 '예원', 고풍스런 상가가 즐비한 '예원상성'
탄생 100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조국 독립 위해 바친 목숨 헛되지 않도록 해야"

[에듀인뉴스] 중국, 가까운 듯하면서 이질감이 드는 곳이다. G2로 미국과 견주고 있는 중국이지만 한국 사람들은 여전히 중국을 비웃는다.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부분은 없을까. 지리상으로 가까워 문화적으로도 서로 영향을 주고받았다는 중국. <에듀인뉴스>는 김현진 중국 대련한국국제학교 교사를 통해 중국의 도시에 살아가면서 느낀 문화 그리고 역사적 배경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현지에서 중국을 접하고 알아가는 우리의 이야기로 인해 중국의 현재 모습을 들여다보고 이를 통해 과거에 대한 이해와 미래를 예측해보는 작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알다가도 모를 중국!

예원상성과 예원

멋진 와이탄을 보고 왔지만 아침부터 서둘렀던 관계로 기내식 이후로는 식사를 해결하지 못하였다. 여행 중에는 그 나라의 문화를 접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한국 음식에 대한 생각이 간절하다.

상하이뿐만 아니라 중국에서는 한국 음식이 인기가 많다. 가장 대표적인 음식이 떡볶이, 냉면, 라면이다.

상하이 난진동루 한식 장상한품.(사진=김현진 교사)
상하이 난진동루 한식 장상한품.(사진=김현진 교사)

폭풍검색으로 한식집을 찾았는데 우리가 내렸던 난징동루 역에 장상한품이라는 한국식 분식집이 있었다. 중국에 교환학생으로 왔다가 의기투합해서 분식집을 차렸는데 이후 대박이 났고 상하이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 여러 개의 분점을 차린 모양이다. 저녁식사 후 숙소로 들어가 짐을 두고 예원으로 발걸음을 돌렸다.

예원은 예원역 1번 출구를 이용해 사람들이 많이 가는 왼쪽 골목을 따라 들어가면 나오는 예원상성 안에 위치해 있다.

예원 앞 모습.(사진=김현지 교사)
예원 앞 모습.(사진=김현지 교사)

예원은 생각보다 넓고 입구도 많기 때문에 표지판을 잘 봐야한다. 휴대폰 지도 앱이 가리키는 방향으로는 입구가 나오지 않았다. 눈앞에 보이는 건물에는 입구가 많지만 워낙 많은 사람들로 인해 어디로 들어가야 할지...

공안이 있어 번역기와 짧은 중국어로 도움을 요청했지만 무슨 소리를 하는지 도통 모르겠다. 중국어는 똑같은 단어로 말을 해도 성조가 다르면 중국 사람들도 알아듣지 못한다. 대략 예원의 입장시간이 끝났다고 하는 것 같은데 일단은 찾아서 가봐야 할 것 같다.

상하이의 예원(豫园)은 명청 시대 강남 정원 양식을 가진 전통 중국 정원으로 중국 정원 중에서도 가장 섬세하고 아름답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곳이다. 예원 일대는 원나라 때부터 민국 시대 초까지 700년간 상하이의 정치와 경제 문화의 중심지였다.

예원상성 음식점 앞 모습.(사진=김현진 교사)
예원상성 음식점 앞 모습.(사진=김현진 교사)

그중에서 예원상성(豫园商城)은 140년의 역사를 품은 상업 거리다. 지금도 청나라 저잣거리를 연상케 하는 골목을 따라 고풍스러운 상가가 이어진다. 강남 풍의 기와지붕 아래 수백여 개의 상점이 성업 중인데 중국 전통 상점부터 현대적인 기념품 가게도 있다. 골목골목 층층이 높은 기와와 상가들이 예전 명청 시대의 상가건물양식을 재현해 놓았다.

청나라 때를 그대로 간직한 듯한 느낌의 골목들이 줄지어 있고 과거 화려한 양식을 자랑한 중국 모습을 예원 상성에서 볼 수 있다.

신천지 마당루 거리.(사진=김현진 교사)
예원상성 상점.(사진=김현진 교사)

강남 풍의 기와지붕 아래에는 400여 개 정도가 되는 상점들이 영업을 한다. 붓과 골동품과 같은 전통적인 제품은 물론 토이 스토리와 같은 현대적인 상품들도 함께 판매를 한다.

강정 마라 액세서리 열쇠고리 등 여러 기념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조금 더 들어가면 다양한 먹거리도 판매하는데 남상만두를 비롯 스타벅스, 맥도날드, 하겐다즈 외에 전통찻집들도 있다. 과거 중국의 정취를 느끼기 딱 좋은 곳이다. 식당과 먹거리 장소들이 정말 많다.

예원(豫园)은 명대인 1559년 명나라 고위 관리 판윈단(潘允端)이라는 사람의 개인 정원으로 만들어져 1577년에 18년 동안에 걸쳐 완공된 정원이다.

아버지를 기쁘게 해드리기 위해 만들기 시작했는데 완공이 되었을 때는 아버지는 이미 세상을 뜬 상태였으며 자신도 이 정원을 몇 년 누리지 못하고 죽었다.

1842년 아편전쟁 때 영국군 및 일본군에 의해 손상을 입기도 했으며 1956년부터 1961년 까지 상하이시 정부가 보수해 일반에 개방했다.

입장료가 시즌에 따라 성수기엔 40위안 비성수기엔 30위안이며 관람시간은 08:30~17:30이다.

우리가 잠깐 먹거리를 먹고 들어가려 했는데 문이 닫혀버렸다.

내일 아침 일찍 올 생각을 하며 어둑해진 예원의 구곡교와 예원상성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아홉 번 꺾여서 구곡교라는 이 다리는 원래 반윤단의 아버지의 침실로 향하는 다리이다.

9번 꺾인 이유는 귀신의 침입을 막기 위해서와 다양한 풍경을 감상하게 하려는 의도가 있다. 구곡교는 예원 외부에 있어서 입장료 없이 볼 수 있지만 인파가 너무 많아 사진을 찍기가 쉽지 않다. 구곡교와 예원상성 주변의 야경은 아름답기로 유명하여 저녁 또는 간단한 먹거리를 먹으며 야경과 상점을 구경하기에 적당하다.

예원은 정말 동양적인 옛 정취가 물씬 풍기는 중국 강남 전통 양식의 정원이다. 현재의 크기도 놀랄만한데 원래는 그 규모가 더 컸다고 하니 개인이 이런 대규모의 정원을 꾸밀 수 있었다는 게 그저 놀랍기만 하다.

중국식 벽에 구멍을 낸 창과 출입구를 지나면 삼수당(三穗堂)을 볼 수 있다. 예원 내 가장 낡은 건물이고 못을 하나도 쓰지 않은 건물이다.

지붕이 하늘을 찌를 듯한 독특한 모양의 양산당(仰山堂) 건물도 있으며, 뒤편에는 인공으로 쌓은 작은 산인 대기산이 있다.

강에 연한 절벽이나 돌산 동굴 등을 인공적으로 만들었다. 예원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이 용벽(龍壁)이다.

용은 고대 신화에 나오는 동물로 구름을 일으키고 비를 만들 수 있다. 용은 황제의 상징이기도 해서 용안이니 건룡포니 하는 말이 있게 된 것이다.

따라서 일반 백성들의 정원에 용의 모양을 조각하면 지존인 황제의 권좌에 대한 도전으로 인식되어 참형을 면치 못하였다.

중국에서 황제만이 사용할 수 있는 용을 개인 정원에 사용했음에도 화를 당하지 않고 당대에는 위기를 모면하였다.

그러나 이후 반씨 집안이 쇠락하게 되었는데 그 이유가 용을 조각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있는 것을 보면 용은 보통 사람이 가까이할 동물은 아닌 것 같다.

대한민국임시정부 동판.(사진=김현진 교사)
대한민국임시정부 동판.(사진=김현진 교사)

대한민국 임시정부(大韓民國臨時政府)와 신천지

상하이 여행을 계획할 때부터 찾아보았던 사람들의 인터넷 여행기 대부분은 워낙 많이 걸어 다녀서 다리가 아프다는 이야기이다.

한 여름 휴가 시즌에 상하이 여행을 다니는 우리 가족도 더운 날씨와 함께 지쳐있다. 애매한 장소에 숙소를 잡은 나 때문에 더 힘들어 있는 상황이다. 어제 일정 후 숙소로 돌아와 에어컨을 계속해서 켜고 잤더니 아들의 비염이 더 심해졌다.

원래 오늘 일정은 기차를 타고 항저우로 이동해 서호와 송성가무쇼를 보고 항저우 대한민국임시정부를 끝으로 상하이 홍차오 역으로 돌아오는 것이다. 너무 지쳐 있는 관계로 힘든 일정을 조절해야 했다. 항저우는 다음 기회에 쑤저우와 함께 올 생각을 하고 오늘은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보러가기로 했다.

대한민국임시정부 골목 입구.(사진=김현진 교사)
대한민국임시정부 골목 입구.(사진=김현진 교사)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탄생한지 100년이 넘었다. 대한민국 건국에 대한 것이 언제부터냐의 논쟁보다도 일본의 감시 속에서 조국의 독립을 위하여 목숨을 바친 그들의 모습이 헛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어릴 적부터 들어왔던 그 감흥 이상으로 역사의 현장 곳곳에서 있었을 그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사실 임시정부는 그전에도 여러 개로 나뉘어져 활동하다가 상하이를 중심으로 하나로 통합해 출범하게 된다.

일본은 1911년 3.1운동 이후 우리 민족에 대한 탄압을 거세게 진행하였다. 애국지사들은 독립운동을 위해 상하이로 거점을 옮겼으며 1911년 4월 11일 상하이에서 임시정부를 수립하고 본격적인 독립운동을 시작하였다.

윤봉길 의사의 의거 이후부터는 임시정부가 일본의 감시를 피해 상하이에서 항저우 자싱 난징 창사 광저우 류저우 충칭 등으로 이동할 수밖에 없었다.

일본군들은 김구 선생님을 잡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었고 밀정을 활용해 임시정부의 많은 정보를 알아내기도 하였다. 임시정부는 국민당 장세스의 적극적인 도움을 받았다.

임시정부가 있던 곳은 중국에서 손꼽히는 중심도시이자 관광명소이기도 하며 이 도시들의 풍경 뒤에는 우리가 알지 못했던 독립운동의 역사가 숨겨져 있다.

예원상성 상점.(사진=김현진 교사)
신천지 마당루 거리.(사진=김현진 교사)

상하이 임시정부는 지하철 신천지역에서 내리면 된다. 신천지역은 지하철 1호선과 10호선이 교차되는 곳이다. 신천지역 6번 출구로 나와 마당루 왼쪽 길로 걷다보면 오동나무 가로수와 1차선 도로 그리고 2~3층 정도의 건물로 가득한 길을 간다.

임시정부 청사는 마당루 302호이다. 상하이 임시정부 청사는 아침 9시~11시까지 그리고 정심 휴관 후 1시 30분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입장을 할 수가 있다.

더위와 피곤으로 늦게 일어나 임시정부에 왔더니 점심 휴관 시간에 걸려 있어 인근 신천지 커피숍을 찾다가 하겐다즈 아이스크림 전문점을 들어가서 시간을 보냈다.

신천지(新天地)는 임시정부에 서서 바라봤을 때 맞은편에 있는 신천지 스타일(新天地時尙) 백화점으로 들어가 1층을 가로질러 가면 바로 나온다.

신천지는 본래 프랑스의 조계지였다. 임시정부가 이곳에 있는 이유는 조계지였기 때문에 일본의 감시와 탄압을 조금은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1990년에 홍콩 루이안 그룹이 투자해서 석고문 주택들을 갤러리와 숍 레스토랑 카페 등으로 내부를 개조하였다.

겉으로 보이는 외관과 스타일은 그대로 살리되 내부 시설만 현대적으로 꾸며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오는 곳으로 재탄생하게 되었다. 커다란 오동나무 가로수와 멋있는 외관의 건물들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산책을 하며 식사를 하기에도 좋다. 다만 가격이 조금은 비싼 편이다.

점심시간 휴관 후 재오픈 시간이 되어 임시정부 앞으로 갔다. 건물 옆에 입장 티켓을 파는 곳이 있고 대한민국임시정부라 새긴 동판이 건물 옆에 부착되어 있다.

한국 사람들이 많이 오기 시작한다. 기념사진을 찍고 입장권을 사가지고 입구에서 기다렸다. 골목 안으로 들어가니 텔레비전에서 나왔던 풍경들이 보인다. 중국의 흔한 골목처럼 빨래를 널어놓았고 입장하려는 한국 사람들로 북적이기 시작한다.

우리가 역사수업을 할 때 추체험 활동을 하는 경우가 있다. 역사를 가장 생생하게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체험학습이 필요하지만 역사적 사실은 그 특성상 직접적인 체험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직접 체험 대신 과거의 역사적 사실을 파악하고 그 시대 사람들이 겪었던 것과 같은 조건 상황을 설정한 다음 그들의 생각을 미루어 짐작함으로써 활동을 추적해 보는 역사 이해와 관련된 수업활동이 추체험이다.

신천지 일대 곳곳... 그리고 임시정부가 있는 일본 경찰의 눈을 피해 이 골목을 조심스럽게 다녔을 그들의 모습이 눈에 그려진다.

한국에 있을 때 독립운동과 관련된 서대문 형무소 독립기념관 등을 관람할 때의 느낌과는 또 다른 느낌들이다.

상해 임시정부 청사 건물은 총 7년 정도 사용이 되었다. 윤봉길 의사의 거사 후 일본이 더욱 심한 감시를 했고 그에 따른 체포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항저우로 떠날 수밖에 없었다.

대한민국임시정부 내 김구 선생님 집무실 모습.(사진=김현진 교사)
대한민국임시정부 내 김구 선생님 집무실 모습.(사진=김현진 교사)

시설 1층에는 대한민국 임시 정부 주요 인사들 소개가 있으며 2층에는 주석을 지낸 김구 선생님의 집무실과 부엌 3층에는 임시정부 요원들의 숙소를 복원하였다.

그리고 임시정부의 역사가 담긴 여러 안내판들이 부착되어 있다.

우리나라의 대통령들이 왔던 모습과 사진 방명록 그리고 후원에 대한 안내들이 있다. 계단이 몹시 협소하고 건물들 곳곳에 그들의 모습이 보이는 것만 같다.

단체 여행객에 한해 1층에 있는 영상실에서 임시정부 활약을 담은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대한민국 임시 정부는 규모가 그리 크지 않아 관람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

임시정부를 돌아 나오면서 가슴 속 여러 감정들...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김현진 중국 대련한국국제학교 교사
김현진 중국 대련한국국제학교 교사

김현진 중국 대련한국국제학교 교사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