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등교 확대 따라 지역사회 감염 24시간 핫라인 대응" 주문
유은혜 "등교 확대 따라 지역사회 감염 24시간 핫라인 대응" 주문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10.1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교육장 176명과 영상회의서 당부
유은혜 부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교육장 176명과 영상회의를 열고 "19일 이후 등교인원이 확대되므로 우리는 학교 방역을 더욱 철저하게 준비해야 한다"면서 "등교 전 자가진단, 마스크 착용, 환기, 방역물품 점검 등 작은 것 하나도 소홀함이 없도록 각별하게 챙겨 달라"고 강조했다.(사진=교육부)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어떤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학교현장이 당황하지 않고 대응할 수 있도록 24시간 핫라인 대응체계를 갖춰 지역감염 위험에 대비해 주시기 바랍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전국 교육지원청 교육장들에게 오는 19일 등교 확대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또 장애학생과 다문화학생이 돌봄이나 학습에서 차별 당하지 않도록 하고 학습격차 해소에도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유 부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교육장 176명과 영상회의를 열고 "19일 이후 등교인원이 확대되므로 우리는 학교 방역을 더욱 철저하게 준비해야 한다"면서 "등교 전 자가진단, 마스크 착용, 환기, 방역물품 점검 등 작은 것 하나도 소홀함이 없도록 각별하게 챙겨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어떤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학교현장이 당황하지 않고 대응할 수 있도록 24시간 핫라인 대응체계를 갖춰 지역감염 위험에 대비해 달라"며 "전국의 과대학교·과밀학급에 대해서는 보다 강화된 방역이 적용될 수 있도록 방역인력 우선 배치가 필요하고, 학교급식을 제공할 때에도 발생될 우려가 있는 식중독에 대한 사고예방, 학생들의 하교 후 생활지도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상관 없이 장애학생이나 다문화학생에 대한 지원에 소홀하지 않아야 한다"며 "일반학교의 특수학급 긴급돌봄에서 장애학생들이 차별을 받거나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학교현장을 세심하게 살펴봐 달라"고 강조했다.

원격수업 장기화로 인해 발생하는 학습격차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각 교육지원청이 더 적극 노력해 달라고도 재차 당부했다.

유 부총리는 "기초학력 부족 학생을 대상으로 대면 중심의 보충지도를 강화하고, 향상도 진단을 통해서 기초학력이 체계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신경써야 할 것"이라며 "학습격차 해소를 위한 맞춤형 지원을 위해서 교육부와 교육청의 각종 사업이 학교에서 보다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