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아이들 머리 위로 지나는 고압선, 스쿨존 내 178곳
헉!...아이들 머리 위로 지나는 고압선, 스쿨존 내 178곳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10.20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5kV 초고압선(공중선)과 붙어있는 학교 경남 2개, 충남 1개
시도교육청 지자체 한국전력공사 등 협력해 지중화 노력해야
(자료=이탄희 의원실)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학교 스쿨존 내 초고압선(공중선 기준)이 공중에 지나고 있는 학교가 전국에 총 178곳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탄희(용인정) 의원이 20일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8월 말 기준 송전선로 지중화율은 서울(89.6%) 인천(72.8%) 부산(46.6%) 광주(42.9%) 등 대도시가 높게 나타났다. 

경남(3.3%), 전남(5.5%) 등은 현저히 낮았으나 경남은 34만5000V(볼트) 이상 초고압선과 붙어있는 학교가 2곳이나 존재했다. 

15만4000V 이상 초고압선이 지나가는 학교는 총 178개교이며, 전체 학교 중 초등학교가 48%(85개교)로 가장 많았다. 중(47개교)·고교(46개교)는 각 26% 였다. 

지역별로는 경기도(28개교)가 가장 많았으며 경남(22개교), 경북(21개교), 서울(21개교) 순이었고, 세종과 제주는 초고압선이 지나는 학교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탄희 의원은 “스쿨존 내에 거미줄처럼 얽힌 고압선과 담장을 침범한 전신주는 전자파 노출, 감전과 같은 안전사고 등을 유발 할 수 있기 때문에 학부모와 학생, 인근 주민의 우려가 크다”며 “시도교육청과 지자체가 앞장서 전자파 측정, 안전시설 점검 등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지중화 계획을 세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